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해수욕장 관문 구남로 문화광장 집회·시위 명소 되나

해운대구 문화행사 위축 우려 도시계획시설 변경 검토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관문인 구남로가 집회·시위 장소로 부상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번화가인 서면 쥬디스태화가 집회·시위의 단골 장소였으나 구남로가 대규모 광장으로 변신한 이후 각종 집회·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뻥 뚫린 해운대해수욕장 진입로
뻥 뚫린 해운대해수욕장 진입로(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관문인 구남로가 사람 중심의 '문화광장'으로 변신했다. 2017.7.17
ccho@yna.co.kr

17일 지자체 등에 따르면 구남로는 해운대해수욕장과 옛 해운대역을 잇는 길이 490m 4차선 도로였고 해운대구가 지난 7월 도로 중앙에 폭 15m 규모 문화광장을 조성했다.

해운대구는 버스킹(거리공연), 아트마켓(미술·공예품 전시 판매) 등 상설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해수욕장을 오가는 관광객들에게 각종 공연, 문화축제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사람 중심의 문화광장으로 유도했다.

그런데 피서객들이 몰리는 성수기를 맞아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이 마련한 각종 집회·시위가 열리기 시작했다.

지난달 21일에는 친박 단체의 태극기집회가 열렸고 같은 달 17일에는 신고리 5·6호기 중단 관련 토크 콘서트가 진행됐다.

홍준표 토크콘서트의 두 풍경
홍준표 토크콘서트의 두 풍경(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문화의광장에서 토크콘서트를 열고 있다. 지지자들이 환영 플랜카드를 들고 있고 탈핵부산시민연대 회원들이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글자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7.8.27
handbrother@yna.co.kr

지난달 27일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서병수 부산시장이 '토크 콘서트'를 벌이기도 했다.

여름이 끝났지만 시민사회단체 집회는 계속되고 있다.

오는 23일 4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성 소수자 권리향상 문화행사 퀴어축제가 열린다.

해운대구에서 아트마켓 행사와 일정이 겹쳐 시설물 설치를 못하도록 도로점용 불허 처분했으나 퀴어축제조직위원회는 경찰에 집회신고를 하고 행사를 계획대로 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단체도 구남로 광장에서 행사를 하겠다며 경찰에 집회신고를 했다.

구남로 문화광장은 법 규정상 도로이기 때문에 경찰에 집회신고만 하면 정치집회, 종교집회 등 집회목적 여하를 불문하고 각종 집회를 할 수 있다.

다만 사람이 운집하는 것 이외에 무대나 부스 등 시설물을 설치하려면 집회신고와 별도로 도로점용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정치성 강한 집회가 계속되다 보면 당초 광장 조성목적인 문화광장이 위축될 수 있고 주변 상권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부산역광장, 서울 광화문광장과 같이 관리주체의 승인을 받아야 집회가 가능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시설을 '광장'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7: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