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진규 과기1차관, IAEA서 북핵 강력대응 국제공조 촉구

제61차 총회에 한국 수석대표 기조연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이번 주에 열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북한 핵개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촉구할 예정이다.

17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 차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18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제61차 IAEA 총회에 한국 정부대표단 수석대표로 참가한다.

총회에는 과기정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외교부, 주오스트리아 대사관 관계자, 원자력 관련 기관 전문가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IAEA 총회 둘째날인 19일 수석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개발에 대해 IAEA 차원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촉구키로 했다.

또 원전의 안전성 강화, 해체 역량 확보, 방사선혁신융합기술개발 등을 위한 IAEA 회원국과의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해 1957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원자력의 안전조치, 안전이용보장, 기술협력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총회에는 168개 회원국 관계자들이 참석해 핵 비확산과 안전성을 전제로 원자력 기술의 평화적 이용 증진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우리나라는 이번 총회를 계기로 프랑스와 원자력안전, 원전해체, 방사선 융합 기술 분야 협력을 확대하고, 사우디아라비아와도 2015년부터 진행중인 '스마트'(SMART) 소형원자로 설계 사업 추진 등 파트너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19일에는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 등과 함께 제21차 원자력기술전시회 한국관 개막식에 참석키로 했다.

그는 이틀간의 IAEA 총회 참석 일정이 끝나면 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제6차 한-유럽연합(EU)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22일에는 프랑스 남부 카다라쉬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