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2년 결핵발생률 10만명당 80명→40명으로 낮춘다"(종합)

정부,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 마련…집단시설·취약계층 관리 강화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결핵발생 1위 국가의 오명을 벗기 위해 결핵발생률을 2022년까지 2015년의 절반 수준인 40명으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연세재단 세브란스빌딩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결핵예방법에 따라 5년마다 종합계획을 수립, 시행하고 있으며, 2기 계획은 올해 말에 최종 수립돼 2018∼2022년 시행된다.

이날 공청회에는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등 학계와 민간, 언론인 등 각계 전문가들 100여명이 참석해 토론에 나선다.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 종사자 등에 의한 결핵 확산으로 국민 불안이 커졌다는 점을 고려해 결핵 전파 위험이 큰 집단시설을 우선 관리하는 방안을 2기 계획에 포함할 예정이다.

또 노인·외국인 등 취약계층 대상 결핵 관리, 의료인 결핵 교육, 다제내성 결핵 환자 치료 지원, 결핵 접촉자 조사 확대 방안 등도 담을 방침이다.

정부는 2011년에 인구 10만명당 100명을 기록한 결핵발생률을 2020년까지 50명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1기 계획(2013∼2017년)을 시행한 데 이어 지난해 선제 예방에 중점을 둔 '결핵안심국가 실행계획'을 시행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가운데 결핵발생률은 1위다.

2015년 현재 한국의 10만명당 결핵발생률은 80명, 결핵사망률은 5.2명으로 OECD 평균인 11.4명, 1.0명과 큰 차이가 난다.

정부는 2기 종합계획을 통해 결핵발생률을 2022년까지 2015년의 절반 수준인 40명으로 낮추고, 2035년에는 10명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결핵 후진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고 질병 대물림을 막기 위해서 촘촘한 대책을 세워 제2기 종합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여성 결핵 환자 (PG)
여성 결핵 환자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5: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