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음료류, 수출 10년새 162%↑…작년 국내시장 규모 감소

수출, 中·美 등에 편중…커피·주스 전문점 인기로 국내 가공음료 위축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내 음료류 수출액이 10년 새 16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간한 음료류에 대한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음료류 수출액은 5억2천만 달러로 전년 대비 12.2% 늘었다.

10년 전인 2007년의 수출액(1억9천만 달러)과 비교하면 162% 급증했다.

음료류는 식품공전 기준으로 액상차(차음료), 액상커피, 과일·채소류 음료, 탄산음료류, 가공두유, 발효음료류, 홍삼·인삼 음료, 기타 음료를 의미한다.

음료류는 10년 전까지만 해도 무역적자(2007년 무역적자 980만 달러)를 면치 못했다.

그러나 2008년 980만 달러 흑자로 전환한 뒤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했고, 지난해 흑자 규모는 2억7천만 달러에 달했다. 수출 효자종목으로 자리매김한 셈이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수출 비중은 중국 등 일부 국가에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기준으로 중국(1억2천만 달러), 미국(8천만 달러), 캄보디아(5천600만 달러) 등 3개국으로의 수출액이 전체의 50.2%를 차지했다.

특히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경우 우리나라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음료류 역시 '사드 보복'을 피해가기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

주요 수출국 외에 최근 몇 년 새 수출이 급증한 국가는 베트남과 캄보디아였다.

건강에 대한 관심과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 등에 따라 인·홍삼 음료, 차 음료 및 드링크 음료 등이 인기를 끌며 5년 새(2012∼2016년) 탄산음료 외 기타 품목의 수출액이 베트남은 689.3%(7.9배), 캄보디아는 245.9%(3.5배) 증가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음료류 수출입 추이
음료류 수출입 추이[농림축산식품부 제공=연합뉴스]

한편, 국내 음료류 시장은 커피 및 과일주스 전문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성장이 주춤하고 있다.

지난해 음료류 시장 규모는 3조4천246억 원으로 전년(3조4천682억 원)보다 1.2% 감소했다.

에너지·인삼·이온·비타민 음료 등 기능성 음료는 매출이 늘었지만, 과채음료·액상차·커피음료 등은 전문점 확대 등으로 매출이 줄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