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리 접수 대환영"…SNS서 국감 제보받는 의원들

의정 활동 홍보에 내부자 고발 확보까지…'일석이조'
'국정감사' 4행시·직접 찍은 동영상으로 눈길끌기도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제보를 기다립니다", "억울한 피해 사례를 제보해주세요".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불특정 다수의 시민으로부터 감사가 필요한 부분에 대한 제보를 받으려는 국회의원들이 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여의도 정치에서 이른바 '온라인 당원'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는 가운데 의원 스스로 적극적인 의정 활동을 벌이고 있음을 널리 알리고, 혹시 모를 내부 고발자의 신고도 기대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노린 것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농해수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과 함께하는 국정감사를 하겠다. 농어업 정책 중 개선했으면 하는 점, 예산 낭비와 만연한 적폐 등을 제보해주면 반영하겠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박 의원은 '국정감사'로 4행시를 지어 국민 제보를 받는 취지를 재차 설명하면서 사무실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도 남겼다.

국회 과방위 소속 민주당 유승희 의원도 지난 2일 페이스북에서 "2017년 국정감사는 '참여하는 국정감사'로 만들어보려고 한다"며 "과학기술, 방송, 통신, 원자력 관련 부정부패, 비리, 예산 낭비, 억울한 피해 사례를 제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유 의원은 "'제보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하는데, 저는 국회에서 '박정희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의 발행을 중지시켰다"며 제보를 당부하는 동영상을 직접 촬영해 첨부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국회 산자중기위 소속 새민중정당 김종훈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서 "작년에 첫 국정감사를 하면서 지역주민, 노동조합과 함께하는 열린 국정감사를 준비했다"며 "함께 하니 더 많은 것을 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전화번호와 이메일 대신 누구나 즉시 의견을 남길 수 있는 '구글 닥스' 페이지 주소를 페이스북에 링크해 실시간으로 제보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앞서 국회 법사위 소속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지난 7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후보자에게 묻고 싶은 것을 대신 질문하겠다. 궁금한 점과 바라는 점을 적어달라"며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의 질문을 접수하기도 했다.

이처럼 국회의원이 SNS를 통해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경우가 일반화되면서 앞으로 국정감사, 청문회, 법안 발의, 대정부질문 등과 관련해 이런 시도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한 의원실 보좌관은 "당장 눈에 띌만한 성과는 솔직히 많지 않다"면서도 "국민과 함께한다는 명분도 좋고, 의정 활동 홍보도 할 수 있어 앞으로도 비슷한 방식을 계속 연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새민중정당 김종훈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