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수출 '생존력' 中·日보다 떨어져…중소기업 취약

산업연구원 보고서…섬유·의류·화학, 선두권 국가들과 큰 격차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우리나라의 수출이 규모 면에서는 세계 10위권에 진입했지만 지속성은 주요 경쟁국에 뒤처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이 17일 발표한 '한국 수출상품의 생존력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2005~2015년 우리 수출상품의 5년 생존율은 0.30으로, 같은 기간 중국(0.43)이나 미국(0.39), 일본(0.35)보다 낮았다.

수출 생존력은 특정 상품을 얼마나 오랫동안 수출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지표다. 5년 수출 생존율이 0.30이면 그 기간에 수출이 시작된 100개 상품 가운데 30개가 5년 후에도 살아남는다는 의미다.

생존율 순위를 주요 산업별로 보면 수출경쟁력이 강한 전기·전자와 자동차는 각각 8위와 5위를 기록했지만, 섬유·의류, 화학, 산업용 기계는 14~15위로 세계 선두권 국가들과 격차가 벌어졌다.

연구원은 대기업 수출의 높은 생존력에도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생존력이 세계 수준에 미흡한 것은 중소기업의 수출 생존력이 미흡함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우리 수출상품 생존력을 1995~2005년과 2005~2015년의 두 기간으로 나누어 분석하면 생존율이 0.26에서 0.30으로 상승했다.

그러나 선진국의 2005~2015년 동안의 평균 수출 생존율은 0.32로 한국보다 약간 높았다.

생존력은 수출금액이 많고 수출지역이 선진국일수록 강한 경향을 보였다.

연구원은 "선진국 시장에 대한 수출이 어렵지만 일단 수출에 성공해 수출금액의 규모가 커지면서 수출 생존력이 한층 강해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