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증권사들 채용문 '활짝'…'빅5' 공채 300명 넘어

하반기 채용 준비 증권사 공채규모 460∼500명 안팎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수년간 증시와 실적 부진으로 감원에 시달리던 증권업계가 올해 증시 호황으로 이익이 대폭 늘어나 하반기 채용문을 넓힌다.

특히 인수·합병 등으로 한동안 신입 선발을 미룬 대형사들이 모처럼 공개 채용에 나서면서 상위 5개사의 하반기 공채 인원만 300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됐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이달 중 공고를 내고 대졸과 고졸 신입사원 32명을 뽑을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그동안 경력직 인력은 수시로 채용해왔지만, 신입사원 공채에 나서는 것은 2014년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 합병 이후 처음이다.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이 합쳐져 올해 공식 출범한 KB증권도 통합 이후 처음으로 신입 직원을 공개 채용하기로 하고 26일까지 지원서를 받는다.

본사와 지점에서 일할 영업·관리·정보기술(IT) 직군 인원 60명을 두 차례 전형을 거쳐 선발한다.

통합 전인 지난해 현대증권만 채용형 인턴 40명과 IT 직군 계약직 7명을 고용해 이 중 4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올해는 그보다 30%가량 더 뽑는다.

KB증권은 또 학력정보를 가리고 면접전형을 진행하는 블라인드 방식의 평가도 새로 도입했다.

하반기 공채를 진행 중인 한국투자증권 역시 올해 신입 채용 인원을 작년보다 늘렸다.

작년에는 상반기 40명, 하반기 80명 등 모두 120명의 신입 직원을 선발했으나 올해는 상반기에 64명을 뽑았고 하반기 공채에서 100명을 충원한다.

삼성증권도 작년보다 채용 인원을 늘렸다.

지난해 신입과 경력을 합쳐 130명을 채용한 삼성증권은 올해 상반기에 신입·경력직 130명을 고용한 데 이어 하반기에 두 자릿수 신입 직원을 더 뽑는다.

국내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는 작년에 신입 83명과 경력 120명 등 모두 203명을 채용했고 올해도 비슷한 규모로 채용한다.

앞서 상반기에 100명을 뽑았고 하반기에도 신입 50명과 경력 50명 등 100명가량을 선발한다.

이들 자기자본 기준 상위 5위권인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KB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5대 대형 증권사의 하반기 공채 인원만 최소 302명이다.

다른 증권사들도 하반기 채용을 속속 준비하고 있어 하반기 채용 규모는 5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투자는 매년 9∼10월께 공고를 내고 신입 공채를 진행하는데 올해도 작년과 비슷하게 70명가량을 뽑을 계획이다.

키움증권은 8월에 선발한 채용형 인턴 20명 중에 상당수를 연말에 정직원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작년에는 12월에 대졸자 공채로 12명을 뽑았다.

중소형 증권사 중 유안타증권과 교보증권이 하반기 공채를 통해 20명가량씩을 선발한다.

특히 교보증권은 지난해 하반기 공채에서 10명가량을 뽑았는데 올해는 채용 인원을 두 배로 늘렸다.

동부증권도 작년 하반기 5명을 뽑았는데 올해는 10명을 선발한다.

한화투자증권과 유진투자증권도 하반기 공채에서 각각 10명가량을 충원한다.

이밖에 KTB투자증권도 조만간 하반기 신입 채용계획을 발표할 예정이고 하나금융투자와 대신증권은 하반기 채용을 위해 인력 수요를 파악 중이다.

[표] 주요 증권사 하반기 채용계획

회사명 하반기
채용계획
특이사항
미래에셋대우 100명 작년과 유사
NH투자증권 32명 2014년 이후 첫 신입 공채
KB증권 60명 통합 후 첫 공채, 작년보다 인원 증가
삼성증권 미공개 두 자릿수 인원 모집
연간 채용인원 증가
한국투자증권 100명 작년보다 인원 증가
신한금융투자 70명 작년과 유사
하나금융투자 미정 인원수요 파악 중
대신증권 미정 인원수요 파악 중
키움증권 20명 8월 채용한 인턴 20명 중 연말에 일부 정규직 전환
유안타증권 20명 작년과 유사
한화투자증권 10명 작년과 유사
교보증권 20명 작년보다 인원 증가
동부증권 10명 작년보다 인원 증가
유진투자증권 10명 작년과 유사
※ 자료: 각사 취합(17일 현재 기준)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6: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