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중국서 얼마나 버틸까…8월 판매도 40% 급감

판매부진 장기화 우려에도 "최대 시장서 철수 고려 안해"
전문가들 "현지 부품사 합작 등으로 변해야 생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윤보람 기자 =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을 견디다 못해 롯데가 현지 롯데마트 매각을 결정한 가운데 재계의 이목이 현대·기아차로 쏠리고 있다.

지난달 중국 판매가 1년 전보다 약 40% 급감하는 등 롯데마트만큼이나 현지 상황이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마트·롯데마트 등 유통업계에 이어 현대차도 중국 내 판매 부진과 중국 합작 파트너와의 갈등 심화 등으로 결국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내놓고 있다.

아직 가능성은 작다는 게 현대·기아차 당사자와 증권업계 등의 분석이지만 중국 현지 부품사와의 합작 등으로 뭔가 돌파구를 찾지 않으면 '사드 수렁'에서 빠져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중국 판매 45%↓…올해 세계시장서 '6년래 최저 실적' 우려 현실로

17일 현대차와 기아차에 따르면 8월 중국 판매량은 총 7만6천10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12만4천116대)보다 39%나 줄어든 수치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5만3천8대로 작년 8월(8만2천25대)보다 35.4% 감소했고, 기아차도 같은기간 4만2천91대에서 2만3천2대로 45.4% 줄었다.

지난 7월 현대·기아차 중국 판매 감소율(전년 동기 대비)이 37%로, 상반기 전체 감소율(52.3%)보다 떨어져 사드 충격이 줄어든 것 아니냐는 '희망적' 분석도 나왔지만 8월에 다시 감소 폭은 커졌다.

올해 들어 8월까지 현대·기아차 중국 내 누적 판매량(57만6천974대)도 지난해 같은 기간(104만3천496대)보다 여전히 44.7%나 적은 상태다.

특히 기아차의 경우 36만8천686대에서 절반 이하인 17만2천674대(-53.2%)까지 추락했다.

이처럼 '사드 갈등'으로 망가진 중국 시장 상황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으면서 현대·기아차의 올해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6년 전 수준으로 뒷걸음질 쳐 700만대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내부에서조차 굳어지고 있다.

중국에 이어 2대 시장인 미국 분위기도 좋지 않다.

현대차의 경우 지난달 미국 시장 판매량(5만4천310대·제네시스 브랜드 포함)이 작년 같은 달(7만2천15대)보다 24.6% 줄어들었다. 이로써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감소율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기아차 역시 작년 8월(5만4천248대)보다 1.7% 적은 5만3천323대를 파는 데 그쳤다.

현대·기아차 중국 판매 실적(단위:대)
구분 2016년 1~8월 2017년 1~8월 전년동기비
현대 674,810 404,300 -40.1%
기아 368,686 172,674 -53.2%
현대기아 1,043,496 576,974 -44.7%
현대·기아차 중국 판매 실적(단위:대)
구분 2016년 8월 2017년 8월 전년동기비
현대 82,025 53,008 -35.4%
기아 42,091 23,002 -45.4%
현대기아 124,116 76,010 -39%

◇ 중국 파트너와의 갈등 '시한폭탄'까지

지난 3월 이후 7개월 가까이 중국 내 실적 부진이 이어지자 급기야 현대차의 중국 파트너 베이징기차와의 '갈등'까지 불거지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글로벌 타임스'는 6일(현지시각) "현대차의 중국 파트너인 베이징기차가 합자회사 '베이징현대'와의 합자 관계를 끝내는 것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베이징기차가 비용 절감을 위해 대부분 한국 업체인 베이징현대의 납품사를 중국 현지 기업으로 교체할 것을 요구했으나 현대차가 이를 거부해 갈등이 불거졌다고 주장했다.

이런 갈등은 2002년 합자회사 설립 이후 계속 있었지만 최근 베이징현대의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얘기다.

이런 보도에 대해 현대차는 일단 "사드 배치 시점에 한국 기업을 압박하려는 중국 관영 언론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짐작된다"며 의미를 축소했다.

하지만 두 파트너 사이에 납품 가격 조정 등과 관련해 이견이 있다는 사실은 현대차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현재 중국 현지 한국 부품업체들 사이에서도 베이징기차가 다소 무리한 '납품가 인하 전략'을 펴면서 끊임없이 납품업체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베이징기차는 사드 사태 이후 실적이 나빠지자 일부 협력업체들에 납품가격을 20% 정도 깎아주면 그동안 밀린 대금을 지급하겠다는 조건을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플라스틱 연료탱크 등을 공급하는 부품업체 베이징잉루이제가 납품대금이 밀리자 아예 납품을 거부해 베이징현대 공장 4곳의 가동이 중단된 사태도 이런 협력업체와 갈등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주장이다.

최근 밀린 납품대금 지급이 시작되면서 급한 불은 껐지만 현대차와 베이징기차간, 베이징현대와 납품업체간 충돌은 중국 내 현대차 판매가 회복되지 않는 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으로 남아있다.

◇ "中서 철수안해"…"현지업체와 합자 확대, 친환경차 조기 출시 필요"

현대·기아차의 '사드발 위기'가 장기화할 경우 글로벌 타임스 보도대로 베이징기차가 일방적으로 현대차와의 합자 관계를 깰 수 있을까.

일단 현대차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구체적 합자 계약 조건을 밝힐 수는 없지만, 대부분 50 대 50 비율 글로벌 합자회사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합자 종료에는 양측의 합의 절차가 필요하다"며 "한쪽이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일방적으로 합자 관계를 깰 수는 없다"고 말했다.

2002년 설립된 베이징현대의 지분은 현대차와 베이징기차가 똑같이 50%씩 갖고 있다. 이사회도 양측 동수로 구성되고, 최고경영자(CEO)격인 총경리는 현대차가, 이사회의장은 베이징기차 측 인사가 각각 맡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도 베이징기차가 섣불리 합자관계를 깨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삼성증권 임은영 애널리스트는 "중국 정부의 (글로벌) 상위 업체 위주의 육성정책을 고려할 때 베이징기차도 현대차와의 합자 관계(조인트벤처·JV)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모두 중국시장에 JV형태로 진출해 있기 문에 베이징기차 입장에서 현대차 규모의 파트너를 다시 찾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반대로 현대차가 판매 부진과 파트너와의 갈등을 견디지 못하고 이마트나 롯데마트처럼 결국 중국 시장 철수를 검토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가 부진하다고 제1 수출 시장에서 철수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중국은 현대·기아차의 최대 수출 시장으로, 두 회사는 지난해 중국에서만 세계 전체 판매량(내수 포함)의 각 23.5%(114만2천16대), 21.5%(65만6대)를 팔았다.

더욱이 현대·기아차만 바라보고 중국에 함께 진출한 부품업체들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서는 145개 우리나라 업체(조합 회원사 중)가 289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인 120여 개 업체가 현대·기아차와 함께 중국에 동반 진출한 업체다.

이런 가운데 합자 파기나 철수까지는 아니더라도 현대차의 중국 시장 생존을 위해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임은영 애널리스트는 "중국 당국, 베이징기차와의 갈등을 줄이려면 현지 한국 부품업체-중국업체간 합자를 늘리거나, 현대모비스와 베이징기차의 부품 합자회사 설립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모비스 입장에서도 향후 중국 완성차업체로의 납품을 노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중국 정부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외부충전식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전기구동 모델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며 "현대차가 중국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을 조기 출시해 브랜드 이미지를 키우고 베이징기차와의 기술 공유를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6: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