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추석 전 선관위 띄운다…'11·6 전대' 가능성

18일 최고위서 전대 날짜 확정…11월6일과 13일중 6일 유력
'추석 민심·컨벤션효과' 쌍끌이…선관위원장 모시기 '부심'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9.1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이 차기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추석 이전에 공식적으로 띄우고 전당대회 준비에 속도를 낼 태세다.

올해 추석 연휴가 열흘이나 되는 만큼 일찌감치 선관위를 구성해 이른바 '추석 밥상 민심'에서 바른정당의 차기 지도부 이슈가 중심에 서도록 하려는 전략이다.

바른정당 정문헌 사무총장은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전에 선관위를 띄우고 전당대회 날짜를 확정할 계획"이라며 "무게감 있는 선관위원장을 모시기 위해 이미 접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대 시점은 '11월 6일' 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앞서 '11월 전대' 계획을 밝혔으나 구체적인 날짜는 명시하지 않았다.

11월 초 개최에 무게가 쏠리는 것은 정기국회 국정감사가 10월 말에 마무리되는 데다 11월 중순 이후는 사실상 '예산국회' 모드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정 사무총장은 "여론조사를 주말에 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월요일인 6일과 13일 안이 가장 유력하다"며 "18일 열리는 최고위원에서 6일 안을 적극적으로 건의해 컨펌(확정)을 받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11월 초 전대 전략은 소위 '컨벤션효과'를 고려한 측면도 강하다.

여야가 첨예하게 맞서는 정기국회 정국에서 여론의 관심을 최대한 받을 수 있는 시점은 이때 말고는 없다는 게 바른정당의 판단이다.

바른정당은 내주 안으로 전당대회를 총괄 관리할 선관위원장을 낙점하겠다는 생각이다.

다선의 원내외 인사 가운데 당 안팎에서 두터운 신뢰를 얻는 인물이라면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데려오겠다는 생각이다.

지난 6월 열린 전대에서는 3선의 황진하 전 의원이 선관위원장을 맡았다. 그는 전대를 마무리하고는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한 당직자는 "중진급 인사 가운데 여론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인물을 모시기 위해 다방면으로 뛰고 있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는 전대 개최에 속도를 올리는 것을 두고 불필요한 잡음을 제거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새 지도부 구성을 놓고 '자강파'와 '통합파' 간의 내홍이 극심했던 상황에서 '11월 전대' 합의는 통합파의 시간벌기 전략이었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온 바 있다.

현재로서는 자강파가 당 대표는 물론 최고위원직 다수에 선출될 공산이 큰 만큼 보수통합론이 급물살을 탈 경우 통합파가 전대 이전에 움직일 수 있다는 일종의 음모론이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미 전대를 열기로 한 만큼 그들(통합파)이 빠져나갈 수 있는 명분은 사라진 셈"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내건 인적청산도 전혀 가당치 않은 수준인 만큼 전대 이전 보수통합은 현실성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