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알레르기 재발 원인 찾았다…"새 치료법 개발에 적용"

고려대 정용우 교수팀, 알레르기 일으키는 기억T세포 확인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알레르기가 만성화되는 이유를 밝혀냈다.

만성 알레르기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정용우 교수 연구팀이 알레르기를 지속시키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기억 T세포'(memory T-cell)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용우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정용우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알레르기는 외부 물질에 과민한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현상으로,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면역세포인 T세포가 알레르기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호전됐다가도 어떻게 다시 발생하는지 등 만성 원인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다.

연구팀은 천식을 유발한 생쥐의 허파와 기관지, 림프절 등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T세포가 기억 T세포로 발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면역세포의 일종인 기억 T세포는 한번 만난 병원균을 기억해 다음에 다시 만났을 때 이 병원균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기억 T세포는 림프절에서 2주 동안 증식해 허파나 기관지로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염증 반응을 일으켜 알레르기를 재발·악화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알레르기 만성화의 기제 개념도[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알레르기 만성화의 기제 개념도[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면역세포의 발달을 돕는 단백질인 '인터루킨-7'이 T세포의 수명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인터루킨-7의 신호 전달을 억제하자 기억 T세포의 수명이 단축됐다.

정용우 교수는 "기억 T세포와 인터루킨-7이 만성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과정을 규명했다"며 "앞으로 기억 T세포를 타깃으로 하는 알레르기 치료법 개발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개인연구)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지난 11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