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 붙은 문화재 석란정 진화하다 붕괴…소방관 2명 매몰 사망(종합2보)

잔불 정리하던 중 건물 잔해에 깔려…전날 밤에도 한차례 불나기도
인근 호텔 공사 시작 후 주민들 "정자 금 가고 기울었다"

소방관 2명 목숨 앗아간 정자 붕괴 현장
소방관 2명 목숨 앗아간 정자 붕괴 현장(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7일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모(59) 소방위와 이모(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돼 숨졌다. 사진은 붕괴한 석란정 모습. 2017.9.17 yoo21@yna.co.kr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17일 강원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숨졌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건물 잔해 등에 깔렸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다.

이 소방위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5시 33분께 숨졌고, 이 소방사는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두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은 오전 3시 51분께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했다.

최초 화재는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발생해 소방당국이 10여분만에 껐다.

소방당국은 재발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인력 2명과 소방차 1대를 두고 감시하다 철수했으나 새벽에 다시 불이 붙었다.

강릉 정자 화재 진화 중 매몰…소방관 2명 사망
강릉 정자 화재 진화 중 매몰…소방관 2명 사망

[그래픽] 석란정 진화하다 붕괴, 소방관 2명 매몰 사망
[그래픽] 석란정 진화하다 붕괴, 소방관 2명 매몰 사망(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비지정 문화재로 강릉시에서 관리하고 있다.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이 시작되면서 건물에 금이 가 인근 주민들이 석란정 보강조치 후 공사를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에 생긴 금이 벌어지면서 지난 6월 말 파이프로 보강하고 주변에는 펜스를, 지붕에는 천막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가 이뤄졌으나 이날 붕괴로 소방관 2명이 목숨을 잃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정자 내부에 전기 시설은 없었고, 정자 주변으로 높이 3m에 달하는 펜스가 설치돼 외부인 출입을 제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실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강릉 정자 화재 진화 중 매몰 소방관 2명 사망
강릉 정자 화재 진화 중 매몰 소방관 2명 사망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0: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