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이 정년·소방관 임용 8개월…강릉 2명 순직 날벼락

오래된 건축물 보존 가치 높은 것으로 판단, 끝까지 화재 진압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오래된 건축물로 보존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해 끝까지 현장을 지키며 화재 진압을 했는데…"

소방관 2명 목숨 앗아간 정자 붕괴 현장
소방관 2명 목숨 앗아간 정자 붕괴 현장(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7일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모(59) 소방위와 이모(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돼 숨졌다. 사진은 붕괴한 석란정 모습. 2017.9.17
yoo21@yna.co.kr

17일 강원 강릉에서 화재 진화 중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한 소방관 2명은 '석란정' 건물 기와가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화마와 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숨진 이영옥(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는 이날 오전 4시 29분께 석란정 화재 현장에 출동해 잔불 정리 중 무너진 건물 더미에 매몰돼 숨졌다.

이들은 전날 오후 9시 45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불은 8분여 만에 진화됐으나 이날 오전 3시 51분 석란정에서 재발화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 소방위와 이 소방사는 정자 건물 바닥에서 연기가 나자 건물 한가운데서 잔불을 제거하다가 참변을 당했다.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강릉=연합뉴스) 17일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건물 잔해 등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사진 왼쪽은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 오른쪽은 이호현 소방사. 2017.9.17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conanys@yna.co.kr

1988년 2월 임용된 이 소방위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이 소방사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 소방위는 아내와 장성한 아들을 두고 있고, 이 소방사는 부모와 여동생을 둔 미혼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건축된 무허가 목조 건물로, 과거 유생들이 이용한 정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석란정 인근에 대형 호텔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건물 외벽에 금이 가는 등 안전에 이상이 있었다는 게 주민들의 진술이다.

소방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 같다"며 "진흙과 나무로 지어진 목조 건물이 전날 화재로 물을 많이 머금은 상태에서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9: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