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핵 위기'로 아베 지지율 오르자 日서 10월 총선론 급부상(종합)

고이케 신당창당에 야권 단일화때 폭발력 부담…조기총선 '승부수'
야권선 "자기 보신 해산"·"국민, 이해 못할 것" 비판론도 나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치권에서 연내 중의원 해산 및 총선론이 강하게 부상하고 있다.

17일 지지통신은 복수의 정부여당 관계자들을 인용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28일 소집 예정인 임시국회의 시작 단계에서 중의원을 해산할 의향을 굳혔다며 이런 생각을 자민당 간부에게 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구체적으로 '10월 10일 공시-10월 22일 투개표', '10월 17일 공시-10월 29일 투개표' 등의 선거 일정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소개하며 아베 총리가 북한 정세 등을 고려해 조만간 최종 결단을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의 조기 총선 구상은 사학 스캔들로 지지율이 급락하며 약해진 개헌 추진 동력을 다시 확보하기 위해 최근 북한 핵·미사일 위기 정국을 활용할 것이라는 데서 출발한다.

실제 올들어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이 터지며 그의 지지율은 한때 26%(마이니치신문 지난 7월 조사)까지 추락하면서 여당 내에서도 퇴진론이 나왔었다.

이에 따라 그가 정치 인생 최종 목적으로 삼았던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 동력도 한풀 꺾인 상황이다.

여당 내에서는 지지율 회복이 우선이라면서 정책 우선순위에서 개헌을 뒤로 미룬 상황이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상황이 반전되고 있다. 지지통신의 지난 8~11일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5.2% 포인트 증가한 41.8%로 나타났다.

지지통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은 4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6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36.7%로, 역시 3개월 만에 지지한다는 응답보다 낮았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아베 내각 지지율의 반전에 더해 야권 움직임도 아베 총리에게는 연내 중의원 해산·총선 카드를 꺼내게 하는 요인으로 알려졌다.

우선 제1야당인 민진당은 최근 지지통신 여론조사에서도 4.3%로 미미한 수준이다. 조기 총선에서도 아베 총리나 집권 자민당에는 별다른 위협이 되지 않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 측의 신당 창당 움직임도 조기 총선론에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지난 7월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압승한 고이케 지사 측은 자민당 탈당파인 와카사 마사루(若狹勝) 의원을 중심으로 연내 신당 창당을 목표로 세력규합에 나서고 있다.

민진당의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새 대표도 차기 중의원 선거에 대비해 야권 통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실제 마에하라 대표는 오는 28일 열리는 임시국회 및 차기 중의원 선거, 다음 달 치러지는 중의원 선거구 3곳을 보궐선거에서 공조하기 위해 민진당과 자유당, 사회당과 통일회파(단일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나서기로 했다.

결국, 이는 역으로 고이케 지사의 신당이 출범하고 민진당 등 야권이 반(反) 아베 전선을 구축하게 되면 그 폭발력이 상당할 수 있다.

이는 차기 중의원 선거의 향배를 예측하기 힘들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야권의 신당 창당이 이뤄지기 전에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을 치르는 것이 아베 총리의 입장에서는 선택 가능한 최선의 카드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현임 중의원의 임기가 내년 12월이지만 신당 창당 및 연대로 '야풍(野風)'이 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연내 총선 카드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 측근 그룹에서도 이런 이야기가 수시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자민당 총무회장은 지난 16일 도쿠시마(德島) 현 도쿠시마 시에서 한 강연에서 중의원 해산과 관련해 "최종적으로는 아베 총리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달렸다"면서도 "그렇게 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모든 의원이 갖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다만 아베 총리의 조기 총선 구상에 대해 야권을 중심으로 북한 문제가 엄중한 가운데 정치 공백을 낳을 수 있는 만큼 문제가 많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마에하라 민진당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행하는 상황에서 진정 정치 공백을 만들 생각인가. 놀라움을 금치 못하겠다"며 "사학 스캔들로부터의 추궁을 피하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내팽겨치고 '자기보신(自己保身) 해산'으로 내달린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개헌 추진과 테러대책법(공모죄법) 등에서 여당과 협력해온 보수 성향 일본유신회의 바바 노부유키(馬場伸幸) 일본유신회 간사장도 북한정세 등을 언급하며 "이런 것을 해결하지 않은 채 치르는 선거에 대해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베(왼쪽)와 고이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왼쪽)와 고이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7: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