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산울리에 경사지 살린 테라스 주택 배치

지구단위계획 수립…"버스정류장 600m 안에 인구 70% 거주"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산울리(6-3생활권)가 보행 중심 주거특화 공간으로 개발된다.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산울리(6-3생활권) 지구 단위계획 설명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연합뉴스]

17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에 따르면 산울리 지구 단위계획 주제를 '힐(HEAL) 밸리'로 선정했다.

힐(HEAL)은 '사람중심(Human-oriented)', '친환경(Eco-friendly)', '선진교육(Advanced education)', '경관특화(Landscape specialized)' 머리글자다.

광역급행버스체계(BRT) 정류장에서 약 600m 안에 생활권 계획 인구 70%가량이 살 수 있도록 주거 공간을 배치했다.

경사가 있는 산울리 원래 지형을 고려해 공원을 만드는 한편 높낮이 차가 있는 대지 흐름을 형상화한 테라스 주거 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보행 동선과 차량 동선을 적극적으로 분리해 차량 흐름에 간섭받지 않고 생활권 대부분 단지를 걸어서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정안 나들목에서 세종시에 들어오는 관문 입지인 만큼 진입 경관을 특화할 수 있는 랜드마크 건축물도 구상했다.

지형의 고저차 특성을 고려하고 대지의 흐름을 형상화한 주거단지 계획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연합뉴스]

교육 시설로는 캠퍼스형 고등학교를 도입해 인문·과학·예술 특성화고가 이웃할 수 있도록 했다.

학생과 주민 간 시설 공유를 통해 토지이용 효율성을 높이고 상호 교류를 바탕으로 한 전인교육 가능성을 높일 예정이다.

학교 주변 도로는 S자 모양 커브가 이어져 있는 '시케인(chicane)' 형태로 만들어 안전성을 높인다.

산울리에는 공동주택 7천645가구와 단독주택 363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인구는 2만명 가량으로 예상한다.

내년 상반기 공동주택과 주상복합 설계공모를 시작으로 2019년 이후 도심형 주택과 단독주택을 순차적으로 개발하며 주민 입주는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김명운 행복청 도시계획국장은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모으고 많은 토론을 거쳐 산울리 지구 단위계획을 세웠다"며 "입체복합개발 등 기존에 시도하지 못한 창의적인 계획과 지형 순응형 테라스 주거단지로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주거 유형 다양성을 확보한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0: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