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표현의 자유 벗어났다" 홍콩, 대학가 '독립논쟁' 진화 나서

학생회 철야 농성 돌입 '장기화 전망'

기자회견하는 매튜 청 홍콩 정무사장.[시나닷컴 캡처]
기자회견하는 매튜 청 홍콩 정무사장.[시나닷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홍콩 대학가에서 일고 있는 '홍콩 독립' 촉구 대자보 논란이 대학 당국 대 학생회의 구도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자 홍콩 정부가 "홍콩 독립은 표현의 자유 영역이 아니다"며 조기 진화에 나섰다.

17일 홍콩정부신문망 등에 따르면, 매튜 청(張建宗) 정무 사장(정무부총리 격)은 이번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홍콩 독립을 선동하는 것은 국가 주권과 영토 보존의 레드라인에 도전하는 것"이라며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청 정무사장은 "홍콩인은 표현의 자유를 절대적으로 누리고 있고, 홍콩 정부 역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긴다"면서 "그러나 일부 사람들이 표현의 자유를 이용해 홍콩 독립 이념을 선동하는 것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학 당국이 이번 사건을 적절히 처리해 일단락하길 바라고, 학생들도 다른 의제 논의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콩 대학가에서 촉발된 홍콩 독립 논란은 새 학기 첫날인 지난 4일 홍콩 중문대에 '홍콩 독립'을 촉구하는 현수막과 대자보가 등장하며 시작됐다.

대학 당국은 이들 현수막과 대자보를 즉시 떼어냈지만, 다음 날 캠퍼스 내에 또다시 현수막이 내걸리면서 갈등이 확산했다.

이후 학생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하는 '민주주의의 벽' 주변은 '조국을 위해 싸우자. 홍콩 독립을 위해 싸우자'라는 문구가 적힌 대자보로 도배했다.

조지프 성 중문대 총장은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표현의 자유는 대학의 초석이지만, 그것이 제한 없는 자유의 행사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캠퍼스가 정치 그룹의 선동장으로 변질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홍콩 내 10개 대학 총장들도 성 총장을 지지하며 대학가 전체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홍콩중문대에 걸린 홍콩 독립 촉구 현수막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중문대에 걸린 홍콩 독립 촉구 현수막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1: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