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에서 춤추지 마세요"…관광버스 음주·가무 가을에 집중

지난해 버스 소란 행위 급증…경찰, 11월까지 불법 행위 단속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관광버스 내 음주·가무가 성행하는 가을 행락철이 다가오자 경찰이 불법 행위 단속에 나섰다.

전북경찰은 버스 내 승객 소란 행위가 집중되는 오는 10월부터 고속도로와 일반도로에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달리는 무도회장'…관광버스 안전불감증 여전(CG)
'달리는 무도회장'…관광버스 안전불감증 여전(CG)

경찰에 따르면 전북 지역 '승객 차내 소란 행위' 단속 건수는 2013년 18건, 2014·2015년 13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 들어 160건으로 급증했다.

160건 중 61건(38.1%)이 가을철 행락객이 증가하는 10월에 단속됐다.

올해 9월 13일 현재까지는 49건이 적발됐다.

경찰은 올해도 버스 내 소란 행위가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고 대형사고 우려가 큰 대형버스 사고 예방에 나섰다.

경찰은 가을 행락철(10∼11월)에 도로 순찰 중 음주·가무가 의심되는 차량을 수시로 단속할 예정이다.

승객 소란행위를 방치하면 도로교통법 제49조에 따라 버스 운전자에게 범칙금 10만원, 벌점 40점(승합차 기준)을 부과한다.

경찰은 이 기간에 대형차량 대열운행이나 지정차로 위반 등 사고 위험이 큰 행위도 단속한다.

경찰 관계자는 "달리는 대형버스에서 춤을 추는 행위는 대형사고를 유발할 위험성이 크다"며 "11월까지 단속을 지속하고 대형사고 예방대책을 추진해 안전한 행락철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1: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