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 유치한 '뜨는 도시' 일자리·삶의 질 평균 웃돌아"

한국경제연구원, 12개 도시 경제지표 비교 분석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주요 기업이 자리 잡은 도시가 일자리와 삶의 질 등의 측면에서 전국 평균을 웃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7일 언론 보도 등을 바탕으로 주요 기업이 진입한 6개 도시('뜨는 도시')와 반대로 기업이 떠났거나 경영활동이 부진한 6개 도시('지는 도시')를 선정해 2008~2016년 경제지표를 비교한 결과를 내놨다.

이에 따르면 이른바 '뜨는 도시'의 이 기간 평균 고용률은 60.12%로, 전국 평균(59.52%)과 '지는 도시'(57.71%)를 앞질렀다.

반대로 실업률의 경우 뜨는 도시(2.55%)가 전국 평균(3.44%), 지는 도시(2.83%)보다 낮았다.

'삶의 질' 지표 가운데서는 2009~2013년 평균 주택보급률에서 뜨는 도시(102.89%)가 전국 평균(93.73%)이나 지는 도시(99.72%)보다 높았고, 2010~2015년 1인당 도서관 좌석 수도 뜨는 도시(0.0065개)가 전국 평균(0.0062개)을 웃돌았다.

2008~2015년 출산율도 뜨는 도시(1.485명)가 전국 평균(1.217명)과 지는 도시(1.414명)를 큰 차이로 앞섰다.

유환익 한경연 정책본부장은 "도시의 성장과 발전 과정에서 혁신적 중심기업의 역할은 매우 크다"며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기업이 입주해 활발한 경영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기업친화적 환경과 제도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중심기업이 존재하는 도시와 전국평균 경제지표 비교 [한경연 제공=연합뉴스]
중심기업이 존재하는 도시와 전국평균 경제지표 비교 [한경연 제공=연합뉴스]
중심기업이 존재하는 도시와 전국평균 삶의 질 비교[한경연 제공=연합뉴스]
중심기업이 존재하는 도시와 전국평균 삶의 질 비교[한경연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1: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