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故윤이상 탄생 100돌…한반도 분단의 선 넘지 못해"

"윤이상이 사랑한 땅·바다·하늘소리, 그의 음악에서 즐기길"

통영에서 독일로 온 동백나무
통영에서 독일로 온 동백나무(베를린=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가토우 공원묘지에 있는 윤이상 묘소를 찾아 식재된 동백나무를 보고 있다. 동백나무는 이번 순방길에 통영에서 김 여사가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희 작곡가(왼쪽부터), 김정숙 여사, 발터 볼프강 슈파러 국제윤이상협회장. 2017.7.6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고(故) 윤이상(1917-1995) 선생의 탄생 100돌을 맞아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선생의 고향인 통영시가 최근 도천테마기념관의 이름을 '윤이상기념관'으로 바꾼 것을 언급하며 "윤이상을 기억하고 되새기려는 통영 시민의 노력에 격려의 마음을 보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영의 잔잔한 바다, 물고기로 넘쳐나는 어시장, 밭일하는 어머니의 노랫소리까지 어린 윤이상이 보고 느낀 모든 게 음악이 됐다"며 "항일무장투쟁을 준비한 혐의로 체포돼 고문을 받은 윤이상을 구원한 것도 음악"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라시아 대륙의 동쪽 끝, 한반도 남쪽의 작고 아름다운 항구도시에서 출발한 윤이상의 음악은 독일 베를린에 이르러 현대음악의 가장 중요한 성취가 됐다"며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어 "동서양의 음악을 융화한 윤이상은 '20세기를 이끈 음악인 20명' 중 유일한 동양인"이라며 "많은 사람의 존경 속에 악보 위의 선을 자유롭게 넘나들었지만 한반도를 가른 분단의 선만큼은 끝내 넘지 못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베를린에 잠든 윤이상의 음악은 낯설기만 하다"며 "국민과 함께 윤이상이 사랑했던 이 땅, 이 바다, 이 하늘의 소리를 그의 음악에서 발견하고 즐길 날을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할 때 통영의 동백나무 한 그루를 공수해 베를린 가토우 공원묘지에 있는 윤이상 선생의 묘비 앞에 심도록 했고 부인 김정숙 여사는 묘소를 직접 참배한 바 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2: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