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MB국정원 연예인 블랙리스트' 김미화 19일 참고인 조사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제작 이태호,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문화예술인 82명 상대로 구체적 피해사례 파악 착수

2010년 방송인 김미화가 'KBS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자료]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상대로 활동을 방해하고 퇴출 압박을 가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미화 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9일 오전 10시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김씨는 검찰에 나와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털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지난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인 바 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 삼아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

김씨는 2011년 4월에는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돌연 하차해 외압 논란이 일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해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방송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다.

김씨에 앞서 18일 오전 11시에는 블랙리스트의 다른 피해자인 배우 문성근씨가 검찰에 출석해 피해 상황에 관한 조사를 받는다.

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김씨와 문씨도 이 가운데 한 명이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4: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