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김명수 선임안되면 사법수장 공백…민주당 사과해야"

"민주당, 알량한 자존심 버려야"…'사과 조건 인준 협조' 내비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알량한 자존심을 버리고 당의 이해관계를 떠나 즉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밝혔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文대통령 말대로 현 대법원장 임기가 끝나는 오는 24일 전에 새로운 대법원장 선임 절차가 끝나지 않으면 사법부 수장 공백이라는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과 관련해 저급한 단어와 독설로 국민의당을 맹비난했다"며 "부결 당시 국민의당 의원들이 포옹하고 환호했다는 거짓말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대법원장 공백 사태 현실화 되나 (PG)
대법원장 공백 사태 현실화 되나 (PG)[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그러면서 "인사와 관련해서는 정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까지와 같이 국민의당 의원들은 김명수 후보자에 대해 선입견을 배제하고 사법부 독립을 잘 지킬지, 균형잡힌 생각으로 전체를 이끌 수 있을지 두 가지 기준으로 자율적으로 판단해 본회의 표결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6: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