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 지하철테러 두번째 용의자 21세남성 체포…경보 '위급'격상

전날 18세 용의자 체포…런던 경찰, 대대적 검거 작전 펼쳐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런던 지하철 폭발물 테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두 번째 남성을 체포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런던경찰청은 성명을 통해 런던 서부 교외 하운즐로우에서 21세 남성을 체포해 테러법으로 구금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런던경찰청은 전날 "오늘 아침 수사에 중대한 진전이 있었다"면서 "18세 남성을 도버의 항구지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수사상 이유를 들어 체포된 남성들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출근길 런던 지하철열차서 폭발·화재 테러…30명 부상
출근길 런던 지하철열차서 폭발·화재 테러…30명 부상(런던 AP/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오전 출근길 지하철 열차 안에서 사제 기폭장치 폭발 화재 '테러'가 발생한, 영국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지하철역 구내에서 한 감식요원이 보인다.
런던경찰청은 성명에서 인명피해 규모와 관련해 "수많은 사람이 다쳤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bulls@yna.co.kr

영국 정부는 사건 발생 열두 시간 만에 테러경보 단계를 두 번째로 높은 '심각'(Severe)에서 최고 단계인 '위급'(Critical)으로 격상하고 경찰 수백 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용의자 추적을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선전 매체 아마크를 통해 이번 런던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하지만 마크 로울리 런던경찰청 부청장은 "용의자들과 사전에 접촉했는지와 상관없이" IS가 테러 배후를 자처하는 일은 "매우 흔한 일"이라며 IS의 소행으로 섣불리 단정하는 걸 경계했다.

지난 15일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 20분께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역에 정차한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열린 직후 마지막 객차 출입문 바로 안쪽에 있던 사제 폭발물이 터져 30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3명은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이 위독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앰버 러드 영국 내무장관은 "폭발물이 완전히 폭발하지 않은 것은 천운이었다"면서 "(사제폭탄이) 훨씬 더 큰 피해를 일으킬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사제 폭발물에는 타이머가 장착돼 있었고, 폭발물이 완전히 폭발하지 않았다고 스카이뉴스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테러는 올해 들어 영국에서 5번째, 런던에서 4번째 테러로 각각 기록됐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7: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