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순천대 교수 '위안부 피해자 모욕' 발언 물의…진상조사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순천대학교의 한 교수가 수업 중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모욕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17일 순천대와 순천대 학생들에 따르면 이 대학 A 교수는 지난 4월 수업시간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거론하며 "내가 보기에 할머니들이 상당히 알고 갔어. 오케이? 일본에 미친 그 끌려간 여자들도 원래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거야"라고 말했다.

해당 교수의 발언은 한 학생의 휴대전화에 그대로 녹음이 됐다.

학생들을 성희롱하고 인격 모독을 하는 듯한 발언도 있었다.

A 교수는 "20대 여성은 축구공이라고 합니다. 공 하나 놔두면 스물 몇 명이 왔다 갔다 하는 거야"라든가 "애들이 병×"이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발언이 문제가 되자 해당 학과는 본부에 보고했고, 대학 측은 지난주부터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A 교수는 올해 2학기부터 수업에서 배제됐다.

A 교수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문제의 발언을 할 당시 수업 분위기가 안 좋아서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며 "단어를 잘못 사용해서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다"고 사과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22: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