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숙 여사, 직접 담근 간장게장 400인분 동포 어르신들에 대접

뉴욕 한인경로회관 방문한 김정숙 여사
뉴욕 한인경로회관 방문한 김정숙 여사(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현지 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에 위치한 한인경로회관을 방문, 어르신들과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김치·깍두기도 한국서 공수…교민식당 곰탕과 함께 내놔
"이역만리에서 살아오신 애환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

(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뉴욕 이민 1세대 동포 어르신들에게 직접 담근 간장게장과 함께 한 끼 식사를 대접했다.

김 여사는 20일(미국 동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을 방문, 교민식당에서 주문한 곰탕 400인분과 한국에서 직접 담가 공수한 김치, 깍두기 등을 내놨다.

김 여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뉴욕에 온 만큼 꼭 동포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싶었다"면서 "고국의 정을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다가 따뜻한 밥 한 끼가 제일 좋을 것 같아 한국에서 김치와 게장을 담가왔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간장게장을 만들어 공수해 온 이유는 동포들이 외국에 살면서 가장 그리워하는 한국 음식 중 하나이면서도 현지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음식이 간장게장이기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교민 어르신을 위한 게장 만드는 김정숙 여사
교민 어르신을 위한 게장 만드는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김 여사가 도착해 일일이 손을 잡고 인사하자 동포들은 "감사합니다", "환영합니다"라는 말로 역시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인사말에서 "두 눈에 가득한 애틋함으로 조국이 잘 돼야 한다는 마음으로 살아오신 어르신들이 눈에 어른거려 워싱턴에서도 시니어센터를 먼저 찾고 뉴욕에서도 플러싱의 어르신부터 뵙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역만리에서 근면과 성실로 살아오신 애환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며 "세월이 변하고 한국이 변해도 조국의 안위를 걱정해주시는 어르신들의 마음은 변함없이 한결같아서 늘 고맙다"고 밝혔다.

전날 문 대통령이 애틀랜틱 카운슬로부터 '세계시민상'을 받은 얘기를 꺼낸 김 여사는 "세계가 한국의 평화적 정권교체와 민주주의 발전에 존경을 표한다"며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표하기도 했다.

교민 식사위해 영부인이 직접 만든 게장과 깍두기
교민 식사위해 영부인이 직접 만든 게장과 깍두기(서울=연합뉴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직접 담근 게장과 깍두기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되기 위해 그릇에 담겨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출국 전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김 여사는 "오래오래 건강하셔서 한국과 교민 사회의 발전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플러싱은 1960년대부터 뉴욕에 온 이민 1세대들이 모여 한인타운이 자리 잡은 곳으로 뉴욕 최대의 한인 밀집지이자 뉴욕에서도 65세 이상 어르신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뉴욕한인봉사센터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은 평소에도 어르신들에게 아침과 점심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취미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동포 어르신 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해오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김 여사는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을 운영하는 뉴욕한인봉사센터가 우리 동포들을 위한 복지서비스와 직업훈련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한인 사회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21 06: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