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태지역 7개국 정부 제주서 밀입국 문제 등 논의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의 공무원들이 밀입국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제주에 마련된다.

제주도와 유엔훈련연구기구(UNITAR) 제주국제연수센터, 밀입국·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아태지역 국가 간 협력체인 발리 프로세스 지원사무소(RSO)는 12일부터 25일까지 제주국제연수센터에서 '인간 안보 증진을 위한 아태지역 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 지원으로 열리는 이번 워크숍에는 방글라데시,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7개국의 외교부와 경찰, 사회발전부, 노동부, 복지부, 이민국 등 정부 부처 공무원 21명이 참가한다.

워크숍에는 발리 프로세스 지원사무소, 국제이주기구(IOM), 유엔난민기구(UNHCR), 유엔 인권고등판무관(OHCHR), 해양경찰교육원, 해양수산개발원, 동국대 경찰범죄연구소, 한남대, 주태국 호주대사관에서 초청된 이주민 문제 전문가와 공무원, 학자 등이 강사로 나선다.

강의 내용은 해양을 통한 비정규 이주 동향에 대한 포괄적 접근, 해양을 통한 비정규 이동의 법규, 국제 이주법에 대한 전반적 접근, 비정규 이주에 대한 국제 난민법, 비정규 이주와 초국가적 범죄에 대한 법률, 해양에서의 구조와 차단에 대한 국제적 기준과 우수사례 등으로 다양하다.

참가자들은 워크숍에 이어 제주지방해양경찰청과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 등을 방문해 제주도의 불법 이주민과 해양 안보 정책 등에 관한 전문가의 설명을 듣는다.

26일에는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한국국제협력단 내 아시아태평양국제이해교육원을 방문하고, 27일 출국한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1 11: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