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약전쟁'서 뒤로 밀려난 필리핀 경찰… 초법적 처형 줄어들까

두테르테 대통령, '묻지마식 사살' 경찰 대신 마약단속청에 지휘권 부여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에서 '마약과의 전쟁' 현장 지휘권이 '묻지마식' 마약사범 사살 비판을 받는 경찰에서 마약단속청(PDEA)으로 넘어갔다.

이에 따라 마약 단속 과정에서 초법적 처형이 줄어들지 주목된다.

필리핀 경찰청이 12일 일선 경찰서의 마약 단속을 중단시키고 단속반 해체에 들어갔다고 GMA뉴스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는 PDEA가 마약 단속 주도권을 행사하라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선 경찰의 마약 단속반은 형사 또는 정보 부서로 전환되며 필요에 따라 PDEA를 지원하게 된다. 경찰청 내 마약단속국은 유지하는 대신 마약 정보 수집에 중점을 둔다. 또 PDEA와 공조해 거물 마약상 단속에 초점을 맞춘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6월 말 취임과 함께 마약 유혈소탕전을 선언하며 경찰에 주도권을 줬다.

그 결과 지금까지 10대 소년을 포함한 3천900명 이상이 마약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에 사살되자 두테르테 정부가 인권을 경시하며 초법적 처형을 자행한다는 국내외 인권단체와 야권의 반발이 커졌다.

필리핀 여론조사업체 SWS가 9월 23∼27일 전국 18세 이상 1천500명(표본오차 ±2.5%)을 설문 조사한 결과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67%로, 지난 6월 조사 때 78%보다 11%포인트 감소했다.

빈곤층이 주로 희생자가 된 경찰의 무자비한 마약 단속이 두테르테 대통령 지지율 추락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런 여론을 의식해 마약과의 전쟁에서 경찰을 뒤로 빼고 PDEA를 전면에 내세운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분석했다.

8월 1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 반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20: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