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브리핑룸에 '깜짝등장'한 켈리 "오늘 안 그만둬"(종합)

퇴진설에 선 그으며 "비서실장직, 대통령 통제하는 자리 아냐"
불화설 근거 사진엔 "내가 골똘히 생각할 때만 여러분이 찍는 것"

백악관 브리핑룸에 내려와 기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존 켈리 비서실장
백악관 브리핑룸에 내려와 기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존 켈리 비서실장[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 '깜짝 등장'했다.

최근 일부 미국 언론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함께 자신의 사퇴·해임설이 보도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글을 통해 이를 일축한 와중에서다.

백악관 정례 브리핑에 비서실장이 예고 없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기자실은 일순 술렁였다.

켈리 비서실장은 마이크를 잡은 뒤 기자들이 자신의 거취에 대한 '폭탄 발언'을 예상할 수 있다고 생각한 듯 "나는 오늘 그만두지 않는다"라고 말문을 연 뒤 "방금 전에도 대통령과도 대화를 나눴다. 오늘 해고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농담'을 던지며 퇴진설을 부인했다.

이어 "내가 그만두는 것을 고려할 정도로 이 일에 좌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손사래를 쳤다.

다만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인 그는 "이 일은 내가 그동안 해왔던 것 중 최고의 직업은 아니고, 가장 힘든 직업이다. 정말로 정말로 힘든 일"이라며 "내가 했던 일 중 제일 중요한 것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한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면 그만두거나 해고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리고 내가 내일 누군가를 해고할 일도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켈리 비서실장에게 질문하려는 백악관 출입기자들
켈리 비서실장에게 질문하려는 백악관 출입기자들[AP=연합뉴스]

보기 드문 백악관 비서실장의 직접 '브리핑'은 자신의 사퇴설이나 대통령과의 불화설로 뒤숭숭한 분위기를 무마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 배후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전언도 나왔다. 미 CNN 방송은 한 백악관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켈리 비서실장의 기자실 행(行)을 원했고, 브리핑을 지켜본 후에는 '언론 카메라 데뷔전을 아주 잘했다'며 만족해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커스텐 닐슨 백악관 부비서실장을 공석인 국토안보부 장관에 지명한다고 공식 발표하면서 "켈리가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라며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CNN은 이날 켈리 비서실장의 직접 브리핑은 역으로 트럼프 백악관에서의 고용 보장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자, 현 상황이 정상과는 거리가 멀다는 점을 부각한 셈이라고 진단했다.

켈리 비서실장과 기자들과의 문답 과정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대통령이 최선의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충분한 정보를 주는 것이 나의 할 일이지, 대통령의 트위터 습관 등을 통제하려고 이 일을 맡은 것이 아니다"라며 "기자들이 생각하는 기준으로 비서실장의 역할을 규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대통령들을 비난하려는 건 아니지만, 전임 대통령 시절 해결하지 않고 미뤄뒀던, 그래서 지금 해결해야 할 끔찍한 일들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편을 들기도 했다.

하지만 한 소식통은 CNN에 켈리 비서실장이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통제를 시도해왔다고 털어놔 공개 발언이 실제와 차이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 당시 괴로워하는 듯한 표정의 존 켈리 비서실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 당시 괴로워하는 듯한 표정의 존 켈리 비서실장[AP=연합뉴스]

또한, 켈리 비서실장은 불화설의 근거가 된 사진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에 나섰다. 그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샬러츠빌 유혈사태 발언이나 '북한 완전파괴' 유엔 연설 때 좌절하는 듯한 표정으로 카메라에 포착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여러분 카메라 기자들은 항상 내가 골똘히 생각할 때 촬영한다. 그래서 내가 실망하거나 화난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켈리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Mr. 트럼프'로 불러 눈길을 끌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켈리 비서실장은 최소한 2번 이상 'Mr. 트럼프'라는 호칭을 썼는데, 이는 보통 참모들이 공개석상에서 '대통령'(the president)이라는 호칭을 쓰는 것에 비춰 이례적"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켈리 비서실장의 퇴진설을 보도한 언론 기사에 대해 지난 10일 밤 트위터를 통해 "가짜뉴스가 다시 난무하고 있다. 이번에는 내가 아는 가장 훌륭한 사람 중 하나인 존 켈리 장군이 곧 잘릴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를 상처입히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에는 켈리 비서실장에 대해 "일 하나는 놀랄 만큼 훌륭히 수행하고 있다"며 자신의 연임을 염두에 둔 듯 "켈리가 나머지 7년도 비서실장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5: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