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영학, 성욕 해소목적 범행…신고 두려워 피해자 살해"(3보)

경찰 "이영학 딸에게 사체유기에 추행유인 혐의도 적용"
경찰 "이영학 딸에게 사체유기에 추행유인 혐의도 적용"(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길우근 형사과장이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 이영학의 살해동기 및 수법 등에 대한 수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경찰 수사결과 발표…피해 여중생 잠 깨 저항하자 목 졸라

인면수심 이영학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인면수심 이영학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
사죄 인사하는 이영학(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인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유가족을 향해 허리 숙여 사죄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최평천 기자 =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은 성욕 해소를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영학은 지난 9월30일 낮 12시20분께 딸(14)을 통해 A(14)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추행하고, 다음날인 10월1일 낮 12시30분께 A양이 깨어나 저항하자 목을 졸라 살해해 시신을 강원도 영월군 야산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이영학은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왔던 딸 친구인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정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그래픽] 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사건 일지
[그래픽] 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사건 일지

경찰은 이영학이 딸과 사전에 A양 유인을 계획했고, A양이 집으로 찾아오자 딸이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직접 건네 마시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영학은 9월30일 집으로 찾아온 A양이 수면제를 먹고 잠들자 딸을 집에서 내보낸 뒤 A양을 추행했고, 10월1일 오전 다시 딸이 외출한 사이 A양이 깨어나 소리를 지르며 저항하자 넥타이로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영학은 A양이 경찰에 신고할까 두려워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후 이영학은 딸과 함께 A양 시신을 가방에 넣어 차량 트렁크에 실은 뒤 영월군의 한 야산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 과정에서 지인 박모(구속)씨 차량을 이용했고, 이후 은신처를 마련하는 데도 그의 도움을 받았다.

경찰은 이영학에게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강제추행 살인과 형법상 추행유인·사체유기 혐의를, 딸에게는 추행유인·사체유기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09: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