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준PO 4차전 관전포인트…롯데 린드블럼과 NC의 도루

NC, 준PO 1차전서 린드블럼 상대 '발야구'로 2득점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 역투!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 역투!(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1회 초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 2017.10.8
mtkht@yna.co.kr
박민우, 홈으로!
박민우, 홈으로!(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1회 초 2사 주자 3루 상황에서 3루 주자 NC 박민우(아래)가 롯데 선발투수 린드블럼의 폭투를 틈타 홈으로 쇄도하며 득점하고 있다. 2017.10.8
mtkht@yna.co.kr

(창원=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3일 오후 6시 30분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NC의 기동력이다.

롯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맞아 NC의 발야구가 또 통할까가 관심사다.

NC는 지난 8일 준PO 1차전에서 린드블럼이 마운드를 지킨 6이닝 동안 두 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특히 1-0이던 4회 2사 후 좌전 안타로 출루한 모창민은 후속 박석민의 타석 때 2루를 훔친 뒤 권희동의 우전 안타 때 홈을 찍어 2-0으로 앞서가는 중요한 점수를 뺐다.

린드블럼의 투구 폼이 크고, 퀵 모션이 느린 점을 간파한 NC가 경기 주도권을 잡는 주요한 전략으로 도루를 택한 것이다.

롯데 쪽에서도 린드블럼의 퀵 모션 시간이 1.7∼1.8초로 느리다는 점을 잘 안다. 팀에서 강조하는 투수들의 퀵 모션 타이밍은 대략 1.3초 정도다.

NC는 당시 1회 선취점도 2루타로 출루한 톱타자 박민우의 과감한 홈 쇄도로 얻었다. 박민우는 2사 3루에서 재비어 스크럭스 타석 때 린드블럼의 폭투가 나오자 홈을 파고들어 간발의 차로 세이프됐다.

준PO 1차전에서 재미를 본 NC는 계속 기동력을 살릴 가능성이 크다.

배수진을 치고 단일 시리즈에서 두 번째로 NC를 맞이하는 린드블럼과 강민호 롯데 배터리도 이 점에 유념해 더욱 주자 견제에 신경 쓸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문 NC 감독은 활발한 발야구를 두고 "코치와 선수들이 잘 해내고 있다"며 벤치의 사인보다 코치와 주자의 순간적인 재치에 따른 결과라고 언급했다.

린드블럼의 퀵 모션과 포수 강민호의 주자 견제 사인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2루로 뛰어야 할 순간을 1루 주루코치와 주자가 잘 파악했다는 설명이다.

발 야구의 효과를 잘 알지만, NC는 도루에 신중하게 접근할 생각이다.

NC의 한 관계자는 "야구팬이나 시청자들도 강민호의 주자 견제 '버릇'을 알 정도라면, 직접 그라운드에서 맞붙는 양 팀 관계자들은 더욱 잘 아는 것 아니겠냐"면서 "롯데 배터리가 도리어 허술한 주자 견제 모양새로 '덫'을 판 채 우리 주자들이 뛰기만을 기다릴 수도 있어 무턱대고 뛸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작은 실수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 단기전의 특성상 도루사, 주루사 1개가 전체 분위기를 망칠 수도 있기에 위험이 큰 도루보다는 한 베이스를 더 가는 적극적인 주루가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준PO 3경기에서 NC가 4차례, 롯데가 2차례 도루에 성공했다. 도루사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09: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