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섬마을 소이작도 물 걱정 '뚝'…태양광 활용 담수화 설비 구축

인천 옹진군 소이작도
인천 옹진군 소이작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만성적인 물 부족을 겪는 인천시 옹진군 소이작도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해수 담수화 설비가 구축된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와 민간기업 컨소시엄이 내년 8월까지 총 41억7천만원을 투자해 소이작도에 태양광발전·전력저장설비, 담수화설비, 수질모니터링·원격제어설비 등을 설치한다.

컨소시엄에는 벽산파워, LG전자, LG히타치워터솔루션, JH에너지,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참여하고 있다.

육지에서 42㎞ 떨어진 소이작도에는 65가구 주민 114명이 살고 있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소이작도는 최근 관광객이 늘어나고 주민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물 부족이 심해지고 있다.

섬 안 10개 지하수 관정이 대부분 고갈돼 2014년부터 제한급수를 하고 있으며, 관정 2곳은 수질 악화로 폐쇄돼 새로운 식수원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국가 에너지기술개발 프로젝트에 선정된 민간 컨소시엄의 사업을 지역에 유치했다.

100㎾급 태양광 발전설비로 전력을 생산해 소이작도 지하 150m에서 끌어올린 염분이 포함된 지하수를 1일 최대 100t까지 담수로 바꿀 수 있다.

기존의 도서지역 담수화 설비는 고비용 전력소비가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 왔다.

시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이번 사업으로 안정적인 급수가 가능해져 주민 숙원인 식수난을 해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섬 지역에 지속가능한 급수체계를 갖추는 이번 사업이 국가 연구개발사업의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09: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