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보복에 속수무책" 산업위 국감, 질타 쏟아져

산자위 국감, 백운규 장관 현안 보고
산자위 국감, 백운규 장관 현안 보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는 중국의 '사드보복'과 관련한 정부 대응에 대해 여야 의원의 질타가 쏟아졌다.

지난 3월 한반도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 후 중국의 보복으로 국내 기업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지만 정부가 제대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은 중소기업벤처부의 자료를 제시하며 "사드 배치 후 한국 기업의 피해 규모가 올해 말까지 8조5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실효성있는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중국의 사드보복 무역피해 사례는 247건이나 접수됐다"며 "현대차는 중국 현지 공장 가동중단과 재개를 반복하고 있고, 이마트는 20년 만에 중국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처럼 대중소기업 할것 없이 사드보복 피해가 빈발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오락가락 횡보를 보이고 있다"며 "산업부는 지난달 13일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통상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다음날 청와대는 '한중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해결하겠다'며 정반대 입장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도 "산업은행에 따르면 사드 문제에 따른 경제손실이 7조원에서 22조원에 이른다"고 피해 상황을 전했다.

답변하는 김현종 본부장
답변하는 김현종 본부장(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미 FTA 관련 동향과 향후 계획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hihong@yna.co.kr

박 의원은 "국회는 지난 3월 우리 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고 실제 체감할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며 "정부는 이후 사드 문제에 제대로 대응하고 있느냐"고 추궁했다.

이어 "국회의 지적을 조속히 이행했다면 지금과 같은 최악의 상황은 면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실태조사부터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도 "지금이라도 산업부는 주무부처로서 우리 기업의 피해를 구체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며 "외교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와 범부처 차원의 대응책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같은 당 김정훈 의원도 "중국의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 지시 이후 한국을 찾는 중국인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며 "올해 8월에는 33만9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1%나 감소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수출 품목 다변화, 미개척 내수시장 확보 등과 관련해 대중 진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아시아, 중남미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을 중심으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