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영훈 "문화정보원, 용역업체와 유착 등 부패정황 드러나"

"인사 전횡· 직원 불법파견·호화 관용차 리스구매 의혹도"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정보원에 용역업체와의 유착, 인사 전횡, 불법파견, 호화 관용차 리스구매 등 갖가지 부패 정황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13일 문화정보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통해 기관 운영상황을 점검한 결과 이 같은 부패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2012~2017년 정보화사업 계약현황'에 따르면 문화정보원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총 209개, 235억원 규모의 정보화사업을 용역업체들과 계약했다.

오 의원은 이 가운데 P업체와의 유착 정황이 두드러진다고 지적했다. P업체는 209개 사업 중 17개 사업을 수주했는데 액수로는 전체 예산의 32%를 훨씬 웃돈다는 것이다. P업체가 사업에 응찰할 경우 100% 낙찰된 사실도 확인됐다.

오 의원은 문화정보원이 2012년부터 예산 심사기간인 6~10월에 기획재정부 정보화예산안편성지원팀에 직원을 불법 파견해오다가 지난 6월 언론 보도 직후 철수한 사실도 지적했다.

문화정보원이 '유령직원'을 등록해 인건비를 중복 지급한 의혹도 제기했다. 2014년 일용직(인턴)으로 입사한 이모 씨에게 월급을 더 얹어주기 위해 유령직원 신모 씨를 등록해 인건비를 중복으로 지급했다는 것이다. 이씨가 출퇴근 시 지문인식 기기에 손가락 두 개를 이용해 등록하는 것을 직원 다수가 목격했다는 증언도 있다고 했다.

또한 예산 유용 사례로 호화 관용차를 리스구매한 사실도 폭로했다.

문화정보원은 2014년 SM5와 카니발 2대의 관용차량을 구비하고 있음에도 5천만원 상당의 VIP 의전용 그랜드 스타렉스를 리스구매했다. 36개월 계약을 한 뒤 매달 130만원 가량의 리스료를 25회차까지 납부한 뒤 승계 매각했다는 것이다. 25개월간 납부한 리스료는 총 3천1백만원이라고 전했다.

오 의원은 "문화정보원이 이렇게 부패한 데는 문체부의 방관이 한몫했다"며 문체부 본부 정보화 담당관이 2006~2008년 문화정보원의 전신인 한국문화정보센터의 센터장으로 근무한 후 당연직 이사로 2009년부터 지금까지 9년째 이사로 재임하고 있는 점을 거론했다.

오 의원은 "공공정보화 사업은 올해 예산만 3조3천억원에 이를 정도의 초대형 국가사업이지만 생소하고 전문적인 분야라는 이유로 지금껏 감시가 소홀했다"며 "문화정보원은 2002년 설립 후 사실상 처음 국정감사를 받을 만큼 오랜 기간 사각지대에서 부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적폐기관에 대해 행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영훈 의원
오영훈 의원[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