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靑 세월호 문건 발표' 국정조사 추진(종합)

정우택 "정치공작적 행태…'캐비닛' 현장검증 필요"
"朴 전 대통령 구속 연장 압박 메시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3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세월호 관련 문건 발표 쇼는 정치공작적 행태로,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세월호 문건 언급하는 정우택 원내대표
세월호 문건 언급하는 정우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세월호 문건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17.10.13
jeong@yna.co.kr

국정조사를 통해 청와대가 이번에 공개한 세월호 관련 문건은 물론,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건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이른바 '캐비닛'의 실체를 조사·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이뤄진다면 (청와대) 현장 검증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청와대의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작태"라며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와 강한 압박을 사법부에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를 심리하는 재판부를 향해 "부당한 압박에 굴하지 말고 헌법과 법률, 그리고 국민의 인권적 측면에 따라 판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인사이동 시 자리를 깨끗하게 비우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으로, '수많은 서류를 캐비닛에 남기고 갔다'는 말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만약 청와대 사무실 내에서 전 정권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법률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렇게 정치공작의 한복판에 뛰어든 사례를 본 일이 없다"며 "많은 문건 중에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해 공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kbeomh@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