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자금 조성 혐의 박인규 대구은행장 경찰 출두

경찰, 비자금 사용처 집중 조사…박 행장 "충분히 설명하겠다"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두한 박인규 대구은행장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두한 박인규 대구은행장(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두했다. 2017.10.13. duck@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입건된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두했다.

박 행장은 오전 9시 48분께 경찰청 별관에 도착해 비자금 사용처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에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한 뒤 바로 3층 조사실로 갔다.

경찰은 지난달 5일 박 행장과 부장급 간부 5명을 배임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고 은행 본점 역할을 하는 대구시 북구 침산동 제2본점 등 12곳을 압수수색했다.

포토라인에 서는 박인규 대구은행장
포토라인에 서는 박인규 대구은행장(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두했다. 2017.10.13. duck@yna.co.kr

경찰은 이들에게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그동안 박 행장을 제외한 5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박 행장 취임 직후인 2014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5%)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이 가운데 일부를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상품권 규모가 33억원에 육박하고 이들이 이 가운데 수수료를 뺀 31억여원을 비자금으로 만들어 개인 용도 등으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박 행장을 상대로 그동안 분석한 압수수색 자료, 입건한 나머지 간부 5명 진술 등을 바탕으로 비자금 사용처를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비자금을 정관계 로비 등에 사용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