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문위 국감 '국정교과서 여론조작의혹' 정면충돌로 진통

與 "찬성 의견 조작의혹" vs 한국당 "의견서 열람해야"
여야 서로 사과요구 속 예정시간 넘겨서도 시작 못해…파행 가능성도

(서울·세종=연합뉴스) 임형섭 이재영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13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교문위 국정감사가 제시간에 시작하지 못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여야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이날 국감이 파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교문위는 전날 '국정교과서 의견서' 열람을 두고 여야가 거친 설전을 벌인 끝에 몸싸움 직전에 산회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2015년 국정교과서 추진 당시 청와대와 국정원 등에서 조직적으로 찬성 의견을 실어날랐다는 이른바 '차떼기 의혹'을 제기하고 전날 교육부가 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국감장에서 '교문위원들이 의견서 원본을 열람해 사실 여부를 가릴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4당 간사 협의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열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후 한국당 의원들이 유 위원장에게 항의하면서 국감장에서 고성 섞인 충돌이 벌어졌다.

여야는 이날도 장외 공방을 벌이며 대립을 이어갔다.

특히 서로 상대방을 향해 사과를 요구하면서, 예정시간인 오전 10시가 지나도록 회의를 시작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이날 예정된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감사가 파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오전 성명을 내고 "한국당 의원들이 '차떼기 여론조사'에 대해 사과하기는 커녕 적반하장으로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며 "물타기 시도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나아가 유 위원장에 대한 고성과 무례한 태도로 국감을 중단시켰다"며 "하루 속히 국감이 정상화돼 민생제일 국감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국당의 제대로 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한국당이 사과를 할 이유가 없다"며 "오히려 한국당이 사과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의원들의 입장을 정리해 조만간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국민의당 의원들도 이날 세종시 교육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 위원장이 법적 요건을 갖춰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고 정치 공세의 소재로 삼아 의사진행을 방해한 한국당 의원들의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을 향해서도 "한국당 의원들의 사과표명이 있었음에도 수용을 거부하면서 결국 파행으로 몰아간 민주당 의원들도 상당한 책임이 있음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