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운규 "한미FTA 개정협상 원칙은 국익 극대화·이익 균형"

강성천 통상차관보 "폐기 반대 美인사도 개정 필요성 제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3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 들어간다면 국익 극대화와 이익균형이라는 원칙으로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앞으로 정부는 통상절차법에 따라 공청회, 국회보고 등 제반 절차를 투명하게 진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산업부는 지난 4일 미국에서 열린 2차 공동위원회 결과 등 한미 FTA 진행 상황을 보고했다.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지난 9월 통상교섭본부장의 미국 방문을 계기로 미 정·관·업계 관계자를 접촉한 결과 한미 FTA 폐기가 실체적이고 임박한 위협임을 확인했다"며 "폐기에 반대하는 미국 측 인사들도 이행강화, 개정·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강 차관보는 "그간 미국 측의 일방적 개정요구에 대해 차분하고 굳건하게 대응했지만, 교착상태 지속 시 미국 측에 폐기의 빌미를 제공하고 폐기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 개정단계로 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 차관보는 "개정협상 착수에 대비해 이익균형과 국익 극대화 관점에서 최선의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범부처 차원에서 철저한 검토를 진행하겠다"며 "양국 간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11월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한 통상장관 회담 등을 통해 한미 FTA 관련 후속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의 차기 공동위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산업부는 미국상공회의소와 주한미상의 등 업계, 의회, 연방정부와 주(州) 정부, 싱크탱크 등에 대한 아웃리치(접촉) 강화로 대미 협상의 우군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산자위 국감, 백운규 장관 현안 보고
산자위 국감, 백운규 장관 현안 보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2017.10.13
hihong@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0: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