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이트리스트' 허현준 전 靑행정관 이틀째 소환…혐의 부인

대기업 돈으로 관제시위 배후관리 의혹…검찰, 구속영장 검토

보수단체 지원 허현준 전 행정관 검찰 출석
보수단체 지원 허현준 전 행정관 검찰 출석(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도착하고 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을 박근혜 정부 시절 대기업을 압박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것과 관련해 피의자로 조사한다. 2017.10.12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박근혜 정부가 대기업 자금으로 보수단체를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허현준(49)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이틀째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13일 오전 9시 5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허 전 행정관은 '(전날) 충분히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언론과 인터뷰 안 하겠다"라고만 말하고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전날에 이어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자금 지원을 연계한 경위와 관제시위 의혹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허 전 행정관은 전날 오전 9시 50분께 출석해 17시간가량 관제데모 지시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나와 "시민단체들한테 정부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안내하고 협조를 요청한 것이지 데모를 어떻게 하라 이렇게 지시한 사항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전날 출석 당시에도 "공직자로서 맡은 임무를 정정당당하게 했기 때문에 단 하나의 부끄러움도 없다"면서 "이 문제를 적폐니 국정농단이란 식으로 몰고 가는지 정치보복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며 불만을 강하게 토로했다.

허 전 행정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을 비롯해 여러 대기업과 접촉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원금을 주도록 요구하는 과정에 핵심 실행자 역할을 한 의혹을 받는다.

그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근무하기에 앞서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인 시대정신 사무국장을 지냈다.

검찰은 대기업과 보수단체 등을 상대로 한 관련자 조사를 토대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블랙 넘어 '화이트리스트'까지…朴 다시 겨냥?(CG)
블랙 넘어 '화이트리스트'까지…朴 다시 겨냥?(CG)[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은 앞서 11일 이와 관련해 국가정보원의 개입 정황을 포착하고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사무실 등 보수단체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정원 간부 등이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 단체에 거액의 돈을 제공하게 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허 전 행정관 외에도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윗선'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1: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