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광덕 "헌재 성능미달 도청방지장비 구입…혈세 낭비"

"국회·총리실 성능평가 불합격"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헌법재판소가 지난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심리 과정에서 보안 유지를 위해 교체한 도청방지장비가 성능미달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장비들은 현재도 사용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헌재가 지난해 12월 대당 400여만원을 주고 구입한 13대의 도청방지 장치는 과거 국회사무처와 세종정부종합청사 등의 성능평가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 의원에 따르면 해당 장비는 2013년 국회사무처가 실시한 성능평가에서 기술점수에 미달했다. 그해 총리실 주관 정부세종청사 도청탐지장치 성능점검에서도 30번의 탐지 실험에서 11차례 도청 시도를 감지하지 못했다.

헌재는 작년 12월 5천164만원을 들여 헌법재판관실과 회의실 등에 설치된 13대의 도청방지 장치를 최신형으로 교체했다.

주 의원은 "중간대역의 도청기만 탐지할 수 있는 엉터리 장비를 고가에 구매한 것"이라며 "보안 공백 초래는 물론 혈세 낭비"라고 주장했다.

주광덕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광덕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1: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