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립 박물관·미술관 무료개방에 관람객 27% 증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립 박물관과 미술관의 무료개방으로 관람객이 27%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 시행으로 지난달 1일부터 경기문화재단이 관리·운영하는 5개 박물관·미술관이 관람료를 받지 않고 있다.

해당 박물관·미술관은 경기도박물관·백남준아트센터(용인), 경기도미술관(안산), 실학박물관(남양주), 전곡선사박물관(연천) 등 5곳이다.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용인)의 경우 놀이시설이 많다는 특성과 입장료 수입이 많은 점 등을 고려해 첫째·셋째 주말을 제외하고 관람료를 계속 받고 있다.

9월 한 달간 6개 박물관과 미술관의 입장객 수는 모두 10만1천28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 7만9천183명에 비해 2만1천845명(27.5%)이 증가했다.

경기도박물관의 경우 8천748명에서 1만4천980명으로 6천232명(71.2%)이, 실학박물관도 1만7천999명에서 2만5천55명으로 7천56명(39.2%)이 각각 늘어났다.

도 관계자는 "무료개방으로 관람객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판단된다"며 "도민의 문화복지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고 수입 감소분(9월의 경우 5천만여만원 추정)은 도 재정으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한편 도내 183개 사립 박물관·미술관이 회원인 경기도박물관협회의 전성임 협회장은 "사립박물관의 관람 수요가 도립 박물관으로 빠져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며 "피해 현황을 파악한 뒤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1: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