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여권, 협치·연정으로 말장난…장난질 멈춰라"(종합)

"외국 연정 정권초 시작…내각 거의 꾸려진 상황에서 가능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3일 "정부·여당이 하는 일이 이것저것 되는 일 없이 혼란스러운데 일관성 있는 게 있다면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하는 것"이라며 "장난질을 멈춰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연정이나 협치를 할) 의사도 없이 국민의당을 떠볼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여소야대의 지형 속에서 국민의당과의 협치 방안을 모색하는 가운데 지난 10일 안 대표와 당 중진 간 만찬 회동 때 민주당과의 연정 문제가 거론된 것과 관련한 발언이었다.

당시 회동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로부터 '두 당이 협력을 잘하면 2기 내각 때부터는 연정도 생각해볼 수 있다' 등의 말을 들었다고 밝혀 중진들 사이에서 논의가 이뤄졌지만, 이후 민주당은 "연정 얘기를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팀의 무능과 혼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데 즉각 바로 잡아야 한다"며 강조했다.

그는 "송영무 국방장관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작전계획 등 군사작전, 기밀서류가 해킹된 엄중한 사건을 두고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했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장애인 올림픽의 지원서를 제출한다'고 했지만 문화체육관광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부인해 또 진실게임이 벌어질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 대표 간) 청와대 만찬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에 똑같은 목소리가 있을 필요가 없고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긍정의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하셨는데 이것이 일부러 다른 목소리를 내는 전략적 혼선인지, 긍정적인 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외교·안보팀의 무능과 혼선이 계속돼선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이 결단할 때가 왔다. 지켜야 할 것은 측근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강력한 대통령제 하에서 연정한 사례가 있는지 우선 묻고 싶다"며 "외국의 경우 연정은 정권 초기에 시작하는데, 지금은 내각이 거의 다 꾸려져 있고 정책 방향도 나와있는 상황에서 (연정은) 가능하지 않다"며 연정 논의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협치 제도화에 대해서도 "정식 제안받은 게 없다"며 "계속 말장난만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1: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