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곰삭은 맛의 향연'…논산·홍성서 새우젓 축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새우젓은 잡는 시기에 따라 '오젓'과 '육젓', '추젓'으로 나뉜다.

음력 5월과 잡은 새우로 담근 오젓은 잡어가 섞여 있어 주로 김장용으로 쓰고, 음력 6월의 새우로 만든 육젓은 살이 통통하며 고소해 새우젓 중에서도 으뜸으로 친다.

가을에 담근 추젓은 염도가 낮아 요리에 적합하지만, 저장하기 보다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충남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새우젓을 맛볼 수 있는 축제가 잇따라 열린다.

먼저 논산에서는 국내 젓갈의 원조로 불리는 '강경 젓갈'을 맛볼 수 있는 축제가 펼쳐진다.

올해로 21회를 맞는 강경 젓갈축제는 '정겨운 강경골목! 추억따라! 맛따라!'를 주제로 18∼22일 젓갈공원, 젓갈시장, 젓갈전시관, 옥녀봉 등에서 진행된다.

강경 일원에 자리 잡은 140여개의 젓갈 상회가 200년 발효 기술로 담근 감칠맛이 일품인 강경 맛깔젓을 선보인다.

올해는 특히 강경 곳곳의 근대문화 유산을 연계해 추억을 소환할 수 있는 행사들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조랑말과 행복열차를 타고 강경포구 탐방하기, 조선 3대시장 홍보관 체험, 보부상 난전재현놀이 등 조선시대로 시간여행을 하는 듯한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이밖에 젓갈김치 담그기를 비롯해 강경골목 젓갈딱지왕 선발대회, 양념젓갈 만들기, 왕새우 잡기, 교복 포토존 등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지난해 열린 강경젓갈축제 [논산시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열린 강경젓갈축제 [논산시 제공=연합뉴스]

홍성 광천읍 전통시장에서도 오는 19∼22일 '광천토굴새우젓·광천김 대축제'가 열린다.

광천토굴새우젓은 자연이 만들어낸 최적의 온도와 습도가 1년 내내 일정하게 유지되는 토굴에서 숙성돼 일반 새우젓은 모방할 수 없는 맛과 향으로 유명하다.

홍성 토굴새우젓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 토굴새우젓 [연합뉴스 자료사진]

젓갈 김밥 체험, 새우젓 배추김치 담그기, 즉석 김 구이 만들기 등 새우젓과 김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1: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