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정부, 영국 인권운동가 입국 금지

中 "홍콩 내정 간섭 말라"…홍콩 민주주의 약화 논란

홍콩 입국을 거부당한 영국 인권운동가 베네딕트 로저스
홍콩 입국을 거부당한 영국 인권운동가 베네딕트 로저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영국 인권활동가의 입국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영국 보수당 인권위원회의 부위원장이기도 한 인권운동가 베네딕트 로저스는 11일 홍콩 공항을 통해 입국하려고 했으나, 홍콩 이민국이 그를 여객기 출발지인 태국으로 돌려보냈다.

로저스는 범민주파 의원들과 정치 활동가 등을 만나 홍콩의 인권과 민주주의 상황 등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에 우려를 나타냈다. 하지만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 기본법에 따라 중앙 정부가 외교에 대한 책임을 진다"며 로저스 입국 거부에 대한 해명을 피했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따라 홍콩의 외교는 중국 정부가 책임진다.

일국양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말한다.

중국 외교부는 "로저스는 홍콩의 법치와 내정에 간섭할 의도를 지니고 있었다"며 외부의 간섭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로저스가 조슈아 웡(黃之鋒) 데모시스토(香港衆志)당 비서장 등을 만날 것을 우려해 그의 입국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슈아 웡은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을 이끌었다가 불법집회 참가죄 등으로 최근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일부에서는 중국 정부가 외교 주권을 가진다고 하더라도, 홍콩을 방문하는 외국 인권운동가의 입국을 일방적으로 거부한 것은 홍콩의 민주주의를 약화하는 조치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로저스는 중국 정부의 입국 거부 등에 맞서 홍콩의 인권과 민주주의, 자유를 감시할 단체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2: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