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佛 IT 고위공직자와 면담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의 트위터 화면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의 트위터 화면(서울=연합뉴스)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트위터로게재한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의 최근 유럽 활동 사진. 12일 파리에서 열린 기업가 콘퍼런스 '이노제네레이션'에 참석해 찍은 사진이다. 왼쪽부터 이 전 의장, 펠르랭 전 장관, 니콜라 듀프크스 프랑스 공공투자은행장, 네이버 측 관계자. [트위터 웹사이트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전 이사회 의장이 최근 프랑스의 정보기술(IT) 고위 공직자와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의장은 현재 네이버 글로벌투자총책임자(GIO) 직을 맡아 프랑스 등 유럽 지역의 IT 스타트업 투자와 신사업 발굴을 이끌고 있다.

13일 IT 업계에 따르면 이 전 의장과 함께 스타트업 투자 사업을 하는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10일 트위터에서 "전날(9일) 무니르 마주비 프랑스 디지털 분야 장관과 이 전 의장이 '프렌치테크'(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와 아시아-유럽 협업체의 가능성을 토론했다. 훌륭한 논의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펠르랭 전 장관은 12일자 트위터에서는 자신과 이 전 의장, 니콜라 듀프크스 프랑스 공공투자은행장이 이날 파리에서 열린 기업가 콘퍼런스 '이노제네레이션'에 참석해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네이버는 "이 GIO가 프랑스에서 펠르랭 전 장관이 거론한 인사들을 만난 것은 맞다.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했는지, 면담의 배경이 뭔지 등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이 전 의장이 프랑스 IT 업계의 '큰 손'으로 부상한 덕에 이런 면담이 성사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네이버는 펠르랭 전 장관의 회사인 '코렐리아 캐피털'을 통해 1억 유로(1천337억여원) 규모의 유럽 투자 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올해 6월에는 현지 유명 인공지능(AI) 연구소인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EC)을 인수했다.

네이버는 또 파리에 있는 세계 최대 스타트업 육성 센터인 '스테이션 F'에서 페이스북과 함께 개별 기업 중 가장 큰 전용공간(80석)을 운영하고 있다.

이 전 의장은 앞서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포털 업계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유럽 출장을 사유로 불출석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이 전 의장에 대해 30일 종합감사 때 출석하도록 요구해 이때도 불참하면 고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출석 요청이 들어오면 관련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3: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