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교육청 인사비리 논란…탈락자 "교육청이 특정인 승진 도와"

교육청 "경쟁자 순위 높고 경력 많아 먼저 승진한 것"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교육청의 사무관 승진과 관련해 비리가 있다고 주장한 천안시 한 중학교 행정실장이 13일 교육청의 해명을 반박하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기자회견하는 정모 행정실장
기자회견하는 정모 행정실장

천안 A중학교 행정실장 정모(55)씨는 보도자료에서 "나는 교육청의 부당한 근무평정으로 사무관 승진에서 밀렸다"며 "하지만 교육청은 본질을 호도하며 사안 덮기에 급급해 한다"고 밝혔다.

정씨는 "'단위서열명부 작성은 기관장 고유권한이어서 교육청이 관여할 수 없다'는 교육청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자신과 당시 천안교육지원청 인사담당자 간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지원청 인사담당자는 '교육청이(교육감 고교동문을 1위로, 정씨를 2위로) 보내면 알아서할테니 보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담당자가 '근평에 관해서는 교육청과 상의하고 있다', '정씨가 1위로 올라가도 1배수 안에 들지 못했다'고 말한 것은 교육청이 개입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김지철 교육감 동문인 B씨의 경우 김 교육감 취임 이전인 2013년부터 5년간 상위권에 있어 특혜를 줄 이유가 없었다'는 도교육청 주장도 반박했다.

그는 "나는 2015년 하반기 근무평정에서 처음 1순위를 했고, 작년 2월 승진후보명부 순위에도 상위 1배수에 들었다. 하지만 B씨가 서산에서 전입하더니 작년 상반기 근무평정에서 1순위를 차지했고 나는 2순위로 밀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교육청은 "B씨 순위가 정씨보다 높고 경력도 많아 먼저 승진한 것이지 교육감 동문이어서 승진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정씨는 최근 천안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청의 사무관 승진후보명부가 조작되는 등 인사비리가 있다"며 주장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6: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