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美 군사적 망동, 초강경대응 '방아쇠' 당기도록 떠밀어"

외무성 미국연구소 연구사 논평 통해 B-1B 등 전략자산 전개 비난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이 미국 B-1B 전략폭격기의 지난 10일 밤 한반도 전개와 핵잠수함 '미시간'호의 부산항 입항 예정 등을 거론하면서 "초강경 대응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위협했다.

美 B-1B 전략폭격기
美 B-1B 전략폭격기(AFP=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의 김광학 연구사는 13일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지금 트럼프패는 핵전략폭격기 B-1B나 핵잠수함, 핵항공모함들을 조선반도 주변 수역에 들이미는 등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는 것으로써 감히 우리를 건드려보려 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군사적 망동은 우리로 하여금 부득불 군사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논평은 이어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 침략의 전초기지, 발진기지인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단행을 비롯한 자위적 대응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는 데 대해 이미 여러 차례 경고한 바 있다"며 "미국의 군사적 망동은 우리로 하여금 미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려야만 한다는 결심을 더욱 굳혀주고 초강경대응 조치의 '방아쇠'를 당기도록 떠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조선반도에서 그 어떤 충격적인 사건이 터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최악의 폭발 계선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외무성 성명이나 대변인 담화 등의 공식적인 형식이 아니라 연구사 개인 명의의 논평을 내놓은 것은 미국의 반응을 떠보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논설에서 미국 B-1B 편대의 잇단 한반도 출동과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투입한 한미 연합 해상훈련 계획 등을 거론하며 "미국은 우리가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를 어떻게 달성하는가를 제 눈으로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추가 도발을 시사하기도 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4: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