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D블랙리스트' 윤길용 MBC넷 대표 소환…국정원 연관 조사

검찰, MB국정원 '공영방송 블랙리스트' 공모·연관성 등 캐물어

검찰, 국정원 '방송사 블랙리스트' 본격수사 (PG)
검찰, 국정원 '방송사 블랙리스트' 본격수사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PD 등의 인사에 관여한 방송사 간부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13일 지역MBC 연합채널인 MBC NET의 윤길용(60) 대표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윤 대표는 2011년 3월 시사교양국장으로 부임해 최승호 PD 등 PD수첩 소속 PD 6명을 아침 교양 프로그램 관리직 등으로 발령낸 인물이다.

김재철 전 사장의 고교·대학 후배로 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이날 오후 1시 50분께 검찰에 출석한 윤 전 사장은 '최승호 PD를 내보내는 데 위에서 지시받은 것은 아닌가', '김재철 전 사장이 지시했냐'는 질문에 "아니다. 없다. 결정은 제가 한 거다"라고 말했다.

'공정한 인사 조처였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누구한테 간섭받을 필요 없다"라고 답했다.

'국정원 지시를 받았거나, 국정원 요원과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검찰은 윤 전 사장을 상대로 당시 인사 과정에서 김 전 사장의 구체적인 지시가 있었는지, 국정원 관계자와 접촉하거나 의견을 교환한 일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 재임 시기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의 해고, 파업 등 사건이 일어났다. 이후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이 스케이트장 등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이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했을 개연성을 보여주는 정황이 파악됐다.

TF 조사에서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10일에는 MBC 자회사인 MBC C&I의 전영배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전 사장은 2009년 MBC 보도국장을 지냈고 김 전 사장이 재임한 2010∼2013년 기획조정실장, 보도본부장, 특임이사 등을 역임했다.

앞서 검찰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당시 MBC PD와 작가 등을 불러 피해자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향후 김재철 전 사장을 포함해 당시 주요 경영진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4: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