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연 "한국, 무역 美·中 의존도 줄이고 다각화해야"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서 밝혀

(워싱턴=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이 미국과 중국을 넘어 무역을 다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김 부총리의 발언은 최근 중국과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주목되는 발언이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김 부총리는 "한국은 미국과의 무역에 크게 의존했었고, 이제는 중국과의 무역에 의존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려할 때 다양화에 대한 필요성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자국의 무역 적자 폭을 올해 초보다 30%가량 줄인 데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대미 서비스수지 적자와 한국인 투자자의 미국 투자흐름도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인도와 동남아시아, 남미 등으로 교역을 확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부총리는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되기를 희망했다. 특히 중국과의 관계는 조만간 최악의 상황은 지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부총리는 교역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을 대체하기보다는 보완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G20 재무장관회의 참석한 김동연 부총리
G20 재무장관회의 참석한 김동연 부총리(서울=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 각국 대표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10.13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5: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