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종섭 "LH 발주 건설현장서 매년 240여명 재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공기업인 LH에서 발주하는 건설현장에서 매년 근로자 240여명이 재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이후 전국에 LH가 발주한 건설현장 재해자 수는 1천440명이다. 최근 5년여간 연평균 240명꼴이다.

이 기간 재해로 숨진 근로자도 63명에 이른다.

유형별 사상자는 추락이 40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넘어짐 275명, 낙하물에 맞는 낙하비래 136명, 절단·베임·찔림 93명 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643명으로 압도적으로 많고 서울 96명, 세종 93명, 인천 88명, 경남 58명, 충남 57명 등이다.

정 의원은 "LH가 발주하는 건설현장에 안전점검을 강화해 인명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5: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