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드러기 물렀거라" 부여서 '단 잡기' 전통행사 재현

2000년 충남도 무형문화재 지정…원형 보존에 지역문화계 애써

부여 내지리 단 잡기 공개행사
부여 내지리 단 잡기 공개행사[부여군 제공=연합뉴스]

(부여=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현대 의학이 발달한 지금도 두드러기라 부르는 '단'(丹)을 잡기 위해 마을 사람들이 단 잡기 행사를 하는 곳이 있다.

바로 충남 부여군 은산면 내지리다.

전국적으로 이런 행사가 거의 사라졌는데도 이 마을은 전통의 보존·계승을 위해 해마다 음력 7월 7일 단을 잡고, 그 기쁨을 함께 나누는 단 잡기 행사를 하고 있다.

1995년 제36회 전국민속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도 13일 내지리 단 잡기 보유자 이규찬 씨를 비롯한 김인환, 이규섭 전수조교 등 마을주민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 잡기 공개행사를 열었다.

부여 내지리 단 잡기 공개행사
부여 내지리 단 잡기 공개행사 [부여군 제공=연합뉴스]

단 잡기 행사는 크게 단 확인-오곡걸립(五穀乞粒), 단기(丹旗)제작 등 단 잡기 준비-단 잡기 진행-단 보내기-뒤풀이 과정으로 진행된다.

단은 증상에 따라 풍단(風丹), 청단(靑丹), 황단(黃丹), 홍단(紅丹), 팥단, 태단(胎丹), 띠단, 녹두단(綠豆丹), 토단(土丹,) 메밀단, 백단(白丹), 도목광솔단(頭目廣率丹) 등 총 12가지 종류로 나뉜다.

이러한 단을 잡기 위해 쌀, 팥, 콩, 수수, 조 등 오곡을 준비한다. 환자의 상황에 따라 오곡은 달라지고, 환자의 이웃이 각각 오곡을 충당하는데 이를 오곡걸립이라고 한다.

오곡걸립을 하는 동안 당산관은 열두 단(12가지 종류) 이름을 적은 깃발을 직접 제작한다.

단 잡기는 당상관이 주도해 지은 오곡밥을 단에게 먹인 뒤 열두 단을 모두 잡는 것이다. 잡귀가 다시는 살아 돌아오지 못하도록 불을 피우고 액풀이를 하는 단 보내기가 이어진다.

단 보내기를 한 후 모두 환자의 집으로 돌아와 환자 쾌유를 축원하며 마당을 돌면서 신명 나게 춤을 추는 뒤풀이를 하며 끝이 난다.

현재 이 마을의 단 잡기는 내지리 단잡기보존회관 광장에 모여 단 잡기 과정을 보여주고 신명 나게 놀이판을 벌이는 주민화합 행사로 진행되고 있다.

2000년에는 충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단 잡기 행사의 원형을 보존, 발전시키고자 지역 문화계의 관심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6: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