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종환 "스포츠토토 관련 국정농단 의혹, TF서 조사할 것"

문체부 국감서 김병욱 "김종 전 차관 개입 의혹 밝혀야"

답변하는 도종환 장관
답변하는 도종환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10.13
uwg806@yna.co.kr

(세종=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3일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이하 스포츠토토)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김종 전 차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태스크포스(TF)에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감에서 관련 의혹에 대한 조사가 미흡하다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 스포츠토토 수탁과정 문제가 일부 나오긴 했지만, 국정농단과 연결하지 못했고, 감사원 감사에도 포함되지 않았다"며 "최근 일부에서 최순실과 김종이 2014년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확실한 물증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제출받은 2014년 5월 24일자 '체육진흥투표권발행사업 선정 관련 공단의 우선협상대상자 실사진행 경과 차관님 보고자료' 문서를 공개하며 "진행되고 있던 토토 사업자 선정 절차의 판을 뒤집고 새로운 사업자로 바꾸기 위한 계획으로 보이는 내용이 김종 차관에 보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공단이 서울지방조달청에 의뢰해 스포츠토토 위탁사업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케이토토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공단이 선정기준을 바꾸는 등 혼란을 초래해 계약체결이 1년 이상 지연됐고 이 과정에서 654억원의 국고가 낭비됐다.

이후 감사원은 감사를 거쳐 공단 직원 등에 대한 문책을 요구하고 문체부의 지도·감독 부실을 지적했으나 감사 과정에서도 스포츠토토 사업자 선정에서 김 전 차관의 역할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있다.

김 의원은 "천문학적 규모의 국고 재정손실로 귀결된 일에 대해서 김종이나 최순실, 청와대가 어떻게 개입했는지에 대해 전혀 파헤치지도 다루지도 못했다"고 문체부 자체 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도 장관은 "워낙 큰 현안이 많아서 여기까지 심도 있게 구상하거나 들여다보지 못했다"며 "체육분야 정상화 TF 구성해 진상조사와 제도 개선을 하고 있는데 이 문제도 TF에 포함시켜 조사도 하고, 필요하면 자체 감사도 하겠다"고 답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5: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