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백제 왕도의 실체를'…전주시, 후백제 왕성·도성 발굴 추진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1천년 넘도록 역사에서 잊혀진 후백제 역사문화를 체계적으로 복원하기 위한 발굴을 시작한다.

900년부터 936년까지 37년간 후백제의 왕도(王都)였던 전주는 후삼국시대 찬란한 역사문화를 간직한 곳이다.

전주시는 후백제의 왕성 및 도성으로 추정되는 노송동 등 일대 정밀지표조사 결과를 토대로 후백제 역사유적에 대한 시굴 및 발굴조사를 곧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후백제 역사유적에 대한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발굴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앞서 시는 후백제 왕성으로 알려진 물왕멀 일원, 도성으로 추정되는 동고산성과 남고산성, 오목대 등 약 1천653만㎡(500여만평)를 대상으로 후백제 유적을 찾기 위한 정밀지표조사를 했다.

분묘유적과 성곽유적, 건축유적, 생산유적, 생활유적 등 34개소를 신규 발굴했다.

정밀지표조사 결과 후백제의 왕성이 인봉리 일대(3,265㎡)로 추정된 가운데 남고산성 내에서는 후백제 때 사용되었던 초석과 기단석, 기와들이 일부 수습되기도 했다.

아중저수지 인근 무릉고분군과 왜망실의 우아동 와요지도 후백제 관련 시설로 추정됐다.

시는 이번 정밀 지표조사를 통해 후백제 관련 유적이 전주시 전역에 분포된 것으로 파악하고 시굴 및 발굴조사를 통해 후백제 유적의 성격과 실체를 밝힐 계획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시가 후백제의 왕도라고 하지만 그 구체적인 유적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정밀지표 조사를 통해 기초자료가 확보된 만큼 앞으로 더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 후백제 역사를 재조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6: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